정우성, 신현빈 향해 마음의 문 활짝 열까…멜로 눈빛 '심쿵' ('사랑한다고 말해줘')


‘사랑한다고 말해줘’ 신현빈이 정우성 세상에 한 발 내딛는다.

지니 TV 오리지널 ‘사랑한다고 말해줘’(연출 김윤진, 극본 김민정, 기획 KT스튜디오지니, 제작 스튜디오앤뉴·아티스트스튜디오, 원작 일본 TV 드라마 ‘사랑한다고 말해줘’(각본 키타카와 에리코·제작 TBS 텔레비전)) 측은 10일 차진우(정우성 분), 정모은(신현빈 분), 홍기현(허준석 분), 소희(정새별 분)의 화기애애한 만남을 공개했다. 타인과 적당한 안전거리를 유지하며 살아온 차진우가 오랫동안 쌓아왔던 마음의 장벽을 허물게 된 것인지 기대가 쏠린다.

지난 방송에서 차진우, 정모은은 서로를 변화시키기 시작했다. 상대방을 위한 배려가 익숙했던 차진우에게 정모은의 존재는 낯설면서도 특별하게 다가왔다. 지금껏 무엇을 위해 마음의 선을 긋고, 누구와 거리를 두려고 했는지를 자문하는 차진우의 모습은 변화를 기대케 했다. 특히 머뭇거리기만 하던 차진우가 정모은의 연극 무대를 찾아가 수어로 응원을 건네는 모습은 뭉클했다. 수많은 관객 속 차진우에게 시선을 고정한 정모은의 눈맞춤 엔딩은 설렘을 고조시켰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은 차진우 세상에 완벽하게 스며든 정모은을 예고한다. 차진우가 믿고 의지하는 친구 홍기현(허준석 분)과 그의 아내 소희(정새별 분). 이들과의 웃음꽃 활짝 핀 만남이 궁금증을 높인다. 홍기현의 아내 소희 역시 청각장애를 가졌다. 수어로 대화를 이어가지만 정모은은 조금의 어색함도, 불편한 기색도 없다. 세상 환한 미소는 차진우의 세상에 녹아든 그의 변화를 엿볼 수 있다. 그런 정모은을 따스하게 바라보는 차진우도 포착됐다. 정모은에게 자신의 마음을 조금씩 표현하기 시작한 차진우. 과연 그가 마음의 문을 완벽하게 열고 정모은을 향해 다가설 수 있을지 기대를 더한다.

‘사랑한다고 말해줘’ 제작진은 “5회에서는 차진우의 직진이 서서히 시작된다. 마음의 빗장을 푼 차진우의 설레는 변화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지니 TV 오리지널 ‘사랑한다고 말해줘’ 5회는 내일(11일) 밤 9시 지니 TV, 지니 TV 모바일, ENA에서 공개되며 오는 13일(수) 콘텐츠 리뷰 크리에이터 고몽과 작업한 1~6회 몰아보기가 방송된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