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MBC
/사진제공=MBC


가수 권은비가 찐친들과 즐거운 한 때를 보낸다.

9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 276회에서는 권은비와 친구들의 크리스마스 홈 파티 현장이 그려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권은비와 함께 활동했던 아이즈원 절친 3인방 최예나와 김민주가 권은비의 집을 방문해 크리스마스 파티를 벌인다. 권은비는 김민주와 함께 본격 음식 준비에 나선다. 평소 자주 만나 베이킹을 한다는 두 사람은 케이크와 쿠키 만들기에 도전한다.

그러나 이들은 어딘가 2% 부족한 모습을 보이며 심상치 않은 요리 실력을 드러내고, 그 가운데 권은비는 여전한 허당미를 드러내며 웃음을 자아낸다. 저울이 없어 정확한 계량이 불가한 상황에서 오직 감(?)에만 의존해 베이킹에 도전한다고 해 두 사람의 우당탕탕 베이킹 솜씨에 기대가 모인다.

권은비는 바지락술찜과 편백찜 등 다양한 음식을 척척 만들어낸다. 권은비가 사용했던 요리 도구와 쓰레기들은 자연스럽게 싱크대로 향하고, 이에 설거지는 김민주의 몫이 되고 만다고 해 참견인들을 빵 터지게 한다.

잠시 뒤 최예나도 합류, 세 사람은 본격적으로 파티를 시작한다. 이들은 직접 만든 음식을 먹으면서 수다 삼매경에 빠지고 권은비는 깜짝 크리스마스 선물까지 준비해 훈훈함을 자랑한다. 대화가 무르익을 때 쯤 갑자기 의문의 남자와 전화를 하게 된 세 사람. 특히 권은비는 설렘을 감추지 못하고 묘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급기야 세 사람을 둘러싼 인기투표를 하게 되는데. 과연 이들의 유쾌했던 크리스마스 파티의 결말은 어떻게 끝났을지 궁금해진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