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스튜디오S·빈지웍스
/사진제공=스튜디오S·빈지웍스


김유정, 송강이 드디어 계약 결혼을 한다.

9일 SBS 금토드라마 '마이 데몬' 측은 6회 방송을 앞두고 도도희(김유정 역)와 구원(송강 역)의 그림 같은 결혼식 현장을 공개했다. '마이 데몬'은 악마 같은 재벌 상속녀 도도희(김유정 역)와 한순간 능력을 잃어버린 악마 정구원(송강 역)이 계약 결혼을 하며 벌어지는 판타지 로맨틱 코미디.
/사진제공=스튜디오S·빈지웍스
/사진제공=스튜디오S·빈지웍스
/사진제공=스튜디오S·빈지웍스
/사진제공=스튜디오S·빈지웍스
지난 방송에서는 구원이 도도희 입덕 부정기에 돌입했다. 구원은 악생 처음으로 느낀 낯선 감정에 혼란스러웠고, 도도희 역시 갑작스럽게 벽을 치는 구원의 변화가 서운했다. 서로에게 향하는 마음을 깨닫지 못한 채 갈등이 깊어진 도도희와 구원은 운명공동체를 철회했다. 그리고 위기가 찾아왔다. 살인마의 습격으로 절체절명 위기에 놓인 도도희. 이번에도 어김없이 구원이 나타났다. 도도희의 손목을 꽉 쥔 구원. 안도와 애틋함이 오가는 두 사람의 눈맞춤 엔딩은 심박수를 높였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은 도도희, 구원의 달라진 관계를 예고했다. 판타지 같은 결혼식 풍경이 시선을 홀린다. 완벽한 수트 자태로 순백의 웨딩드레스를 입은 도도희를 마주한 구원. 한층 깊어진 눈빛에 스치는 묘한 떨림은 이들에게 찾아온 변화를 짐작게 한다. 진짜 결혼이라도 하는 듯 세상 행복한 미소로 행진하는 모습은 보는 이들마저 두근거리게 한다. 악마 구원은 도도희에게 향하는 마음을 자각하지 못한 채 부정기에 시달렸다. 과연 어떤 심적 변화가 찾아와 계약 결혼까지 하게 된 것인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사진제공=스튜디오S·빈지웍스
/사진제공=스튜디오S·빈지웍스
/사진제공=스튜디오S·빈지웍스
/사진제공=스튜디오S·빈지웍스
완전무장한 도도희의 수상한 행보도 포착됐다. 스카프와 선글라스로 얼굴을 가린 도도희. 그를 하찮게 바라보는 구원의 모습도 웃음을 자아낸다. 과연 신혼 첫날부터 도도희가 무장한 이유는 무엇일지, 계약 결혼 후 펼쳐질 첫 번째 공조에도 기대가 쏠린다.

이날 방송되는 6회에서 도도희와 구원의 위험하고도 달콤한 계약 결혼생활이 시작된다. '마이 데몬' 제작진은 "도도희와 구원이 어떻게 계약 결혼을 하게 될지 기대해 달라"면서 "한집살이하게 된 두 사람에게 찾아온 예상치 못한 감정의 변수들이 설렘을 안길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계약 결혼이 서로에게 구원이 될지도 흥미롭게 지켜봐 달라"고 덧붙였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