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MBC
/사진제공=MBC


기안84, 빠니보틀, 덱스가 1.5톤 배 끌기에 도전한 모습이 포착됐다. 이 모습은 마치 '피지컬:100'의 한 장면을 떠올리게 한다.

오는 10일 방송되는 MBC '태어난 김에 세계일주 시즌3' 3회에서는 기안84, 빠니보틀, 덱스가 파티 같은 전야제에 이어 본격적으로 진수식에 참여한 현장이 공개된다.

앞서 기안84, 빠니보틀, 덱스는 마다가스카르의 핫플레이스인 진수식 전야제 현장을 찾아 광란의 댄스파티를 즐겼다. 또한 다음날, 배를 바다에 띄우기 위해 배를 끄는 진수식에 초대받아 새로운 경험을 기대케 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마다가스카르 삼 형제가 많은 현지인과 함께 무려 1.5톤의 배를 끌기 위해 안간힘을 쓰는 모습이 담겨 있다. 전야제 파티의 여운이 가시지 않은 수많은 이들의 흥과 에너지가 구호와 함께 폭발하며 진풍경이 펼쳐질 예정.

기안84는 지난 전야제 파티 후 구애의 춤에 실패한 패잔병(?)들이 진수식에 모인 것 같다며 그들과 함께 배를 끌며 남다른 전우애(?)를 느낀다고. 마다가스카르 삼 형제가 힘을 더한 진수식 현장은 어땠을지, 또 이들이 배 끌기에 성공했을지 기대가 모인다.

그런가 하면 덱스가 3.5m 코코넛 나무에 오르는 현장도 공개된다. 현지인이 코코넛 나무에 오르는 모습을 보고 덱스의 승부욕이 발동한 것. 악으로 깡으로 나무에 오르는 덱스의 악바리 같은 모습에 모두가 놀라 눈을 떼지 못했다는 전언이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