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블리' /사진제공=JTBC
'한블리' /사진제공=JTBC


트로트 가수 설운도의 ‘한남동 급발진 의심 사고’ 단독 대면 인터뷰가 공개됐다.

지난 5일 방송된 JTBC ‘한문철의 블랙박스 리뷰’(이하 ‘한블리’)에서는 게스트로 출격한 오마이걸의 리더 효정과 함께 다양한 도로 위의 이야기들을 살펴봤다.

앞서 지난 10월 25일 오후 8시 30분쯤 서울 용산구 한남동 순천향대 병원 인근 골목에서 벤츠 차량이 식당으로 돌진하는 사고가 발생했는데, 운전자는 설운도의 아내였고, 당시 차에는 설운도와 그의 아들도 탑승한 상태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사고로 10명이 부상을 당했고, 설운도의 아내는 급발진 등 차량 결함을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설운도의 아내를 불구속 입건하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한블리' /사진제공=JTBC
'한블리' /사진제공=JTBC
이날 한문철 변호사는 세간을 떠들썩하게 만들었던 ‘한남동 급발진 의심 사고’의 블랙박스 영상을 공개했다. 가수 설운도의 아내가 운전하던 차량이 한남동 골목을 빠른 속도로 질주하며 택시와 충돌한 후 건물로 돌진한 것. 통제 불능 상태가 된 차량이 행인도 많은 좁은 골목길을 질주한 영상에 많은 이들이 혼란에 빠졌다.

이에 설운도와 아내 이수진은 ‘한블리’와의 단독 대면 인터뷰를 통해 당시의 상황을 생생하게 전했다. 이들은 브레이크 상태 이상, 에어백 미전개, 자동 긴급 제동 장치 결함 등 여러 이유로 차량 기능 오작동을 주장했고, 설운도는 “전 이거 간접 살인이라고 본다”며 심각성을 강조했다. 건물 충돌 직전 부딪힌 택시 기사 역시 사고 발생 전부터 엔진음에서 쇳소리가 났다고 증언하며 이들의 주장에 힘을 실었다. 그러나 자동차 제조사 측에서는 현재까지 차량 결함으로 인한 급발진 사례는 확인된 바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