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강심장VS' 방송 화면.
사진=SBS '강심장VS' 방송 화면.


산다라박이 현재 몸무게가 38kg라고 밝혀 충격을 안겼다.

지난 5일 방송된 SBS 예능 ‘강심장VS’에서는 먹기 위해 사는 ‘입 터진 녀석들’ vs 살기 위해 먹는 ‘입 짧은 녀석들’이란 주제로 극과 극 취향 토크가 펼쳐졌다. ‘입 터진 녀석들’에는 신기루, 이국주, 에이전트 H가 출연, ‘입 짧은 녀석들’에는 산다라박, 김두영이 나섰다.

이날 산다라박과 김두영은 합친 몸무게가 100kg도 안된다고 밝혔다. 산다라박의 현재 몸무게는 38kg, 김두영은 50kg대 후반이라고. 산다라박은 “나는 요즘 잘 먹고 쪄서 38kg이 됐다”고 밝혔다.

산다라박의 인생 최고 몸무게는 46kg 였다. 그는 “46kg까지 가서 충격 받았다. 세상에 안 되는 건 없구나 싶었다. 당시에는 힘을 안 주고 있으면 배가 나오더라”고 말했다. 결국 다이어트를 위해 식단을 시작하고 헬스장을 등록했다는 산다라박은 “스타일리스트가 조심스럽게 2kg만 빼달라고 해서 충격을 받았다”고 전했다.
사진=SBS '강심장VS' 방송 화면.
사진=SBS '강심장VS' 방송 화면.
반대로 최저 몸무게는 36kg라고 해 놀라움을 안겼다. 산다라박은 “36kg이 되는 순간 죽을 것 같아서 열심히 먹었다”며 “내장 사이즈도 XS가 되더라 .물을 조금만 먹어도 화장실을 가야 했다”고 털어놨다. 전현무는 그 시절 산다라박을 회상하며 “음방할 때 옆에서 보는데 종이인형인 줄 알았다”고 인정했다.

산다라박은 핫도그 하나를 다 못 먹는다고 했고, 피자와 치킨 역시 “피자 한 판, 치킨 한 마리를 시키려면 단체방에 이야기 한다. 오늘 집에 사람들이 다 있어야 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