톱스타 소두의 비밀이 이거였네…조권, 알고보니 VVIP 경락러버(‘보권말권’)


톱스타 소두의 비밀이 이거였네…조권, 알고보니 VVIP 경락러버(‘보권말권’)
톱스타 소두의 비밀이 이거였네…조권, 알고보니 VVIP 경락러버(‘보권말권’)
톱스타 소두의 비밀이 이거였네…조권, 알고보니 VVIP 경락러버(‘보권말권’)
가수 조권이 자기관리 신다운 면모를 보였다.

지난 30일 유튜브 채널 '조권의 보권말권'에는 '조권X레오제이 관리의 미친 남자들!!(밟힐수록 예뻐지는 얼굴, 놀면서 부기 빼는 방법?!) [털어보권 EP.13 관종남 특집 편]'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해당 영상에는 유튜버 레오제이가 게스트로 함께했다.

이날 레오제이는 "A 경락마사지 샵에 갔는데 형 사인이 있더라"라며 “‘아, 여기 조권님이 다니시는구나' 생각했다”고 전했다. 실제로 그는 해당 샵에 여러 번 방문, 이후 다른 데로 옮겼다고.

이어 "거기도 조권 님 싸인이 있는 거다"라며 "아니 조권 님 싸인이 여기도 있고, 여기도 있고, '이 형은 진짜 경락 이런 걸 되게 좋아하는구나'" 싶었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두 사람은 경락 마사지 샵으로 이동, 마사지에 앞서 상담을 받았다.

조권은 "옛날에 비해서 나이가 좀 드니까 볼살이 살짝 처지기 시작했다"며 "제가 항상 오른쪽이 약간 비대칭이 되어 있다"고 털어놨다.

레오제이 역시 "저도 조금 비슷한게 있다"며 웃을 때 얼굴 근육이 쳐진 것 같아 고민이라고 했다. 그는 "웃을 때 온 얼굴을 쓰면서 웃는다고 하더라"면서 "그러다 보니까 여기(얼굴)가 되게 모양이 잡힌다"고 고백했다.

상담직원은 각자의 고민에 맞게 맞춤형 마사지를 진행하겠다고 안내했고, 조권에게는 평소 잘 붓는 편인지 질문했다. 이에 조권은 "저 진짜 안 부었는데 이제 좀 붓는다"고 토로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