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돌' /사진제공=KS
'슈돌' /사진제공=KS


김준호 아들 은우가 딸기 사랑이 불러온 귀여움으로 완벽한 포토콜 데뷔를 마쳤다.

KBS2 예능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503회는 ‘마음껏 자라렴! 아빠가 지켜줄게’편으로 소유진과 최강창민이 내레이션을 맡은 가운데 펜싱 김준호와 은우 부자는 브랜드 행사에 초대받아 톱스타들과 만났다. 이필모와 담호 부자는 에너제틱한 하루로 몸과 마음을 다졌다.

시청률은 전국 3.1%를 기록했고, 최고 4.3%까지 치솟았다. 은우가 애프터 파티에서 딸기의 힘으로 애교를 폭발시키는 장면은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날 김준호는 싱크홀 착시 매트를 놓고 은우의 반응을 살폈다. 은우는 먼저 휴지를 떨어뜨리며 안전 테스트를 거친 후 조심스럽게 매트를 넘는 똑쟁이 면모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어 은우는 동생 바라기 면모를 뽐내 듬직한 모습도 뽐냈다. 은우는 7개월 동생 정우가 울자 “맘마”라고 외치며 의젓하게 동생을 달랬고, 그 모습이 흐뭇했던 김준호는 “은우야 동생 한 명 더 낳을까?”라고 제안했다. 하지만 은우는 “끝. 끝”이라고 대답해 웃음을 선사했다.

이어 은우는 아빠 김준호의 배변 교육을 받으며 기저귀와 이별을 고했다. 김준호가 내는 문제에 자신 있게 손을 들며 열혈 수강생으로 변신한 은우는 변기를 내리는 법까지 마스터하며 어엿한 형아로 거듭나 한 단계씩 성장하는 모습으로 기특함을 안겼다. 김준호는 은우 맞춤형 박스 화장실을 선물했고, 은우는 유성 매직을 들고 화장실 꾸미기를 했다. 김준호는 혹시 은우가 바닥에 낙서를 할까 노심초사하며 “여기만 칠해야 해. 집은 아빠 꺼야”라며 25개월 은우에게 조기 명의 교육으로 폭소를 유발했다.

김준호와 은우는 브랜드 행사에 초대받아 모델 같은 수트핏을 자랑했다. 은우는 인생 첫 포토콜 무대에 나섰고, 수많은 플래시 앞에서 앙증맞은 손하트, 손뽀뽀, 배꼽 인사 등 화려한 애교 퍼레이드로 랜선 이모들의 심장을 녹였다. 이 가운데 은우가 자연스럽게 애교를 보였던 이유가 밝혀져 웃음과 사랑스러움을 더했다. 바로 아빠 김준호가 “은우야 딸기 먹으러 가자. 하트 해줘”라고 쉴 틈 없이 외친 딸기의 유혹에 은우가 ‘먹깨비’ 모드를 발동시켰던 것.

이후 은우는 애프터 파티에서 박세리를 만났고, 낯선 사람이 많아 어리둥절한 표정을 지었다. 김준호는 “은우는 딸기 주면 다 해요”라며 딸기를 꺼내 들었고, 은우는 딸기가 보이자마자 자동 배꼽 인사를 보여 박세리를 포복절도하게 했다. 박세리는 “나도 내 애기 낳아서 슈돌 나와야지”라고 다짐했다. 또한 은우는 세븐틴 정한, 이유미, 하지원 앞에서도 딸기만 보이면 애교를 선보여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에 아빠 김준호와 인생 첫 포토콜 데뷔를 딸기 사랑으로 물들인 은우의 사랑스러움이 흐뭇함을 자아냈다.

이필모는 5살 담호와 놀아주기 위해 집에서도 운동을 하는 쉰아빠의 체력 관리법으로 눈길을 끌었다. 담호는 이필모가 운동을 하는 사이 “포도 해줄게요”라며 포도를 챙기더니 수납장을 샅샅이 뒤져 세척볼을 찾아 야무지게 포도를 씻으며, 손수 간식을 준비해 카메라 삼촌들에게 나눠주는 기특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담호는 푸시업을 하고 있는 이필모에게 “다리 올려서 점프 점프 해야죠”라며 직접 시범을 보이며 재간둥이의 매력을 펼쳤고, 이필모는 “아빠는 이것도 할 수 있다”라며 더 어려운 동작을 선보여 5살 아들을 이기고 싶어 하는 50살 아빠의 못 말리는 승부욕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담호는 생애 첫 두발자전거에 도전했다. 이필모는 담호를 위해 커다란 몸을 구겨 유아용 자전거에 탑승해 시범을 보이며 같이 땀을 흘리고 뛰는 ‘필모 육아 철학’에 시동을 걸었다. 또한 이필모는 자신을 닮아 승부욕이 있는 담호를 위해 “담호 친구들은 다 타던데?”라며 자극했다. 담호는 “저도 이제 연습을 해야죠”라며 5살 답지않게 꿋꿋한 결의를 내비쳐 미소를 안겼다. 그러나 신중하게 자전거 연습을 하던 담호는 놀이터를 발견하자마자 연습을 멈추고 뛰어가며 천진난만한 장난꾸러기의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어 담호는 놀이터에 있는 경사판 오르기에 도전했고, 이필모의 응원에 힘입어 넘어져도 벌떡 일어나 멈추지 않는 끈기를 보였다. 하지만 담호는 계속되는 실패에 “너무 너무 겁이 날까 봐 그래요”라며 울음을 터뜨려 보는 이의 콧잔등을 찡하게 만들었다. 이에 이필모는 땀방울을 흘리며 담호의 손을 잡고 함께 경사판을 올랐고, 담호는 이필모의 손을 잡고 오르기에 성공했다. 나아가 담호는 아빠 없이 혼자서 완등에 성공하며 기특함을 선사했다. 이필모는 “담호가 용기를 갖게 할 때까지 기다려주는 게 제 일이죠”라는 육아 철학을 비쳤다.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