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경수./사진=텐아시아DB
도경수./사진=텐아시아DB


홀로서기에 나선 도경수(엑소 디오)가 악플러와의 전쟁을 선포했다.

소속사 컴퍼니수수는 6일 공식 계정에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도경수)의 명예를 보호하기 위해 온라인 커뮤니티, SNS 상에서 무분별한 허위 사실 및 명예훼손, 악의적 비방 등 내용이 담긴 악성 게시물, 댓글 작성자를 상대로 정기적인 법적 대응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자체 모니터링 시스템을 통해 관련된 자료를 수집할 예정이다. 팬들도 악성 게시글 및 댓글을 발견하실 경우 당사 제보 메일 계정으로 제보해주시면 감사하겠다”며 “당사는 아티스트의 권익 보호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며 허위 사실, 악성 루머 유포 등 불법 행위에 대해 강력한 법적 대응을 이어갈 것”이라고 전했다.

엑소(EXO)로 데뷔한 도경수는 최근 SM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이 종료되면서 컴퍼니수수로 이적했다. 엑소 활동은 SM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진행한다. 컴퍼니수수는 SM엔터테인먼트 출신 매니저(남경수 전 SM엔터테인먼트 이사)가 차린 기획사다. 현재 도경수만 소속 돼있다. 이하 컴퍼니수수 공식입장 전문안녕하세요 컴퍼니수수 입니다.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의 명예를 보호하기 위해 온라인 커뮤니티, SNS 상에서 무분별한 허위 사실 및 명예훼손, 악의적 비방 등 내용이 담긴 악성 게시물, 댓글 작성자를 상대로 정기적인 법적 대응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자체 모니터링 시스템을 통해 관련된 자료를 수집할 예정이며, 팬 분들께서도 악성 게시글 및 댓글을 발견하실 경우 당사 제보 메일 계정으로 제보해주시면 감사드리겠습니다.

당사는 아티스트의 권익 보호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며 허위 사실, 악성 루머 유포 등 불법 행위에 대해 강력한 법적 대응을 이어갈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