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 로맨스'/
'지구별 로맨스'/


‘지구별 로맨스’에서 최초로 만장일치로 연애를 반대하는 커플이 등판한다. ‘6개월간 잠자리를 거부한’ 미스터 인터내셔널코리아 출신 남자친구가 등장해 역대급 갑론을박을 일으킨 것.

오늘(3일) 방송에는 남자친구와의 스킨십 문제로 여자의 자존심에 대형 스크래치가 난 사연 신청녀가 등장한다.

이날 전현무는 “마음의 준비 단단히 하셔라”라는 말로 커플의 사연을 소개한다. 사연 신청녀는 “만난지 6개월 된 남자친구와 아직 잠자리를 갖지 못했다”라고 토로해 모두의 눈을 휘둥그레하게 만든다. 전현무는 “6개월이면 불타다 못해 마그마 상태”라며 경악을 금치 못한다. 더욱이 여자친구는 “해지면 날 귀가시킨다. 한 번은 술 먹고 일부러 취한 척까지 해봤다”고 고백해 오지라퍼들의 안타까운 탄성을 자아낸다.

이후 등장한 남자친구는 훤칠한 피지컬로 모두를 놀라게 한 동시에 ‘미스터 인터내셔널코리아 출신’이라고 밝혀 눈길을 사로잡는다. 남자친구가 “사랑해서 지켜주는 거다”라고 밝히자, 풍자는 “사랑한다면서 왜 지키냐”며 의아해 한다.

남자친구는 더욱 극단적인 성향을 드러내 연애 오지라퍼들의 말문을 턱 막히게 한다. 모델인 여자친구를 인정하지 못하는 발언을 이어간 것. 남자친구는 “나는 보디 프로필을 찍어도 되지만 여자친구가 섹시 화보를 찍는 건 안 된다”라고 말해 모두를 분노케 한다.

무엇보다 이날 연애 오지라퍼들이 처음으로 커플의 연애를 반대한다는 만장일치 의견을 내놓으며 스튜디오를 또 한 번 발칵 뒤집었다고 전해져 ‘스킨십 이몽’ 커플의 최후통첩 결과에 궁금증이 고조된다.

'지구별 로맨스'는 이날 오후 8시 30분 ENA와 채널S를 통해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