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당신이 잠든 사이에’ 방송 캡쳐
/사진=SBS ‘당신이 잠든 사이에’ 방송 캡쳐


SBS 수목드라마 ‘당신이 잠든 사이에’(극본 박혜련, 연출 오충환) 신재하가 왕따위기에 처했다.

25일 방송된 ‘당신이 잠든 사이에’서는 정승원(신재하)가 형 정재찬(이종석) 때문에 왕따 위기에 처했다.

정승원은 학교 쉬는 시간 중 이상한 분위기를 감지했다. 본인 빼고 모두가 문자를 주고 받고 있던 것.

같은 반 친구들이 도학영(백성현)의 사건 담당 검사가 정재찬인 것을 알았다. 정재찬이 부실수사를 하고 풀려줬다고 오해해 정승원을 따돌리기 시작한 것.

정승원은 “네들 지금 뭐하냐? 나 빼고 단톡방 새로 팠어?”라고 물었고 학급 친구들은 이를 무시하고 계속 문자를 주고 받았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