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엄마가뭐길래’ 이승연 / 사진제공=TV조선
‘엄마가뭐길래’ 이승연 / 사진제공=TV조선


배우 이승연이 딸에 대한 애정을 밝혔다.

12일 방송된 TV조선 ‘엄마가 뭐길래’에서 배우 이승연이 엄마로서의 일상을 공개해했다.

9살 딸을 키우고 있는 50살의 엄마 이승연은 “내가 힘든 시기에 딸 아람이가 3살이었다. 그 때 아람이가 많이 울어서 쉰 목소리로 ‘엄마 힘내’ 그러더라. 그 말을 듣는 순간 하늘에서 머리 위로 엄청난 것들이 떨어지는 느낌을 받았다. 그 이후로 더욱 딸 아람이에게 좋은 모습만 보여주려 노력한다”고 말했다.

이에 이승연의 남편 김문철은 “아내가 노산이고 늦깎이 엄마다보니 노력을 정말 많이 한다. 출산, 육아 관련 서적만 해도 40권 넘게 읽으며 공부하더라. 출산 당시 26시간 넘게 진통을 했는데 소리지르는 것이 태아한테 안 좋다고 ‘악’ 소리 한 번 내지 않아 놀랐다”고 이야기했다.

이 날 ‘엄마가 뭐길래’에서 이승연은 속마음을 잘 털어놓지 않는 딸 아람이와 이야기를 나누던 중 “엄마가 나와 잘 안 놀아주는 것 같아 속상했다”는 아람이의 말에 울컥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