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김지민 / 사진제공=JYP
배우 김지민 / 사진제공=JYP


배우 김지민이 ‘초인가족 2017’에 캐스팅 됐다.

‘초인가족 2017’은 내년 2월 방영을 시작하는 미니 드라마로, 평범한 회사원, 주부, 학생의 일상을 통해 ‘이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는 모두 초인’이라는 공감 메시지를 전할 예정이다.

현실에 있을 법한 리얼한 가족의 웃음과 감성, 풍자를 버무려, 중간으로 살아남기도 힘든 짠한 우리네 이야기를 유쾌하게 전한다. 김지민은 아빠로 출연하는 박혁권(나천일 역), 엄마로 분한 박선영(맹라연 역)과 함께 하루도 조용할 날 없는 가족의 모습을 보여줄 예정. 김지민이 맡은 나익희는 중2병 말기 천방지축 사춘기 소녀로, 극중 웃음 축을 담당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지민은 “초등학생 때 시트콤 대본을 직접 썼을 정도로 가족 시트콤을 좋아한다. 이번 작품을 통해 좋아하는 장르에 도전할 수 있어 정말 기쁘다”라며 캐스팅 소감을 전했다.

이어 “얼마 전에 예고편을 찍었는데 촬영장 분위기가 너무 좋았다. 본 촬영도 무척 기대된다. ‘초인가족 2017’과 나익희 캐릭터 모두 많이 사랑해달라”며 첫 촬영을 앞둔 설레는 마음을 드러냈다.

한편, 김지민은 드라마 ‘어셈블리’ ‘달콤살벌 패밀리’ ‘불의 여신 정이’ 등을 통해 차세대 아역 스타로 성장해 왔다. 지난 7월 종영한 MBC ‘운빨로맨스’에서는 황정음의 동생 역을 맡아 진한 자매애를 그려내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