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배우 남지현이 14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남지현이 14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남지현이 가장 해보고 싶었던 ‘쇼핑왕 루이’ 속 데이트 장면을 꼽았다.

남지현은 14일 오후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텐아시아와의 인터뷰에서 “복실이와 루이가 복실의 집에서 데이트를 하는 게 보기 좋았다”고 밝혔다.

남지현은 최근 종영한 MBC 수목드라마 ‘쇼핑왕 루이’에서 서인국과 연기 호흡을 맞췄다. 두 사람은 각각 산골 소녀 고복실과 재벌 3세 루이 역을 맡아 사랑스러운 커플 연기를 선보여 ‘멍뭉 커플’이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다.

그는 “둘 중 한 명의 공간이 두 사람에게 제일 편한 공간이라는 게 부러웠다”면서 “저도 남자친구가 생기면 집에서 같이 요리를 하고 TV를 보고, 또 맛있는 것을 먹는 일상적인 데이트를 해보고 싶었다. 극 중 복실이가 루이에게 라면을 끓여주고, 옥탑방에서 와글와글 사는 모습들이, 작은 것이지만 부러웠다”고 덧붙였다.

남지현은 첫 미니시리즈 주연작인 ‘쇼핑왕 루이’를 통해 아역에서 성인 역으로 자리매김하는 데 성공했다는 평을 얻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