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유진 기자]
김형규, 김윤아 / 사진=SBS ‘판타스틱 듀오’ 캡처
김형규, 김윤아 / 사진=SBS ‘판타스틱 듀오’ 캡처


‘판타스틱 듀오’ 김형규가 아내 자우림의 무대를 극찬했다.

13일 방송된 SBS ‘판타스틱 듀오’에서는 이문세에 도전하는 새로운 가수로 김윤아가 등장했다.

이날 김윤아는 자신의 대표곡 ‘야상곡’을 부르며 무대에 등장했다.

무대가 끝나자 패널들은 환호성을 터뜨렸고 남편 김형규는 “결혼 10년이 됐는데도 무대를 보니까 심장이 덜컹 하면서 떨리더라”고 말해 팔불출 면모를 드러냈다.

이어 “평소 보던 아내 모습과 무대 위 모습이 완전히 다르다. 무대에서만 느껴지는 아우라가 있다”고 극찬했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