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서예진 기자] 우주소녀 성소가 20일 오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현충원 29초영화제’시상식에 참석해 축하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우주소녀 성소가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우주소녀 성소가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우주소녀 성소가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우주소녀 성소가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국립서울현충원 29초영화제’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애국선열의 희생정신을 기리는 또 다른 행사다. 국립서울현충원과 한국경제신문사가 주최하는 이번 영화제는 선열의 애국정신과 희생의 의미를 되새기기 위해 마련됐다.

한경텐아시아 장선영 아나운서의 사회로 열린 이날 시상식에는 김인호 국립서울현충원장을 비롯해 수상자와 가족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

이호형, 배성훈 감독의 ‘현충원은 대한민국의 이름표입니다’가 일반부 대상을 차지했고, 군인부 대상은 안성민, 변경석 감독의 ‘현충원은 대한민국의 이어달리기다’에 돌아갔다. 수상작과 출품작은 케이블TV를 통해 방송되고, 국립서울현충원 홍보 영상으로도 활용된다.

서예진 기자 yejin021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