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내딸 금사월
내딸 금사월


백진희가 김희정과 박원숙 행패에 분노를 표했다.

21일 방송된 MBC ‘내딸 금사월’에서는 금사월(백진희)이 최마리(김희정)와 소국자(박원숙)에게 일갈을 날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금사월은 신득예(전인화)의 사무실에서 이야기를 나눴다. 그러나 사월이 자리를 뜨려던 찰나, 마리와 국자가 들이닥쳤고 득예에게 행패를 부리기 시작했다.

사월은 득예의 편에 섰다. 마리와 국자는 “피는 못 속이는 모양이다. 네가 우리 아들, 손주에게 해를 끼칠까봐 무서웠는데 결국 이렇게 되는 구나”라며 사월에게 독설을 퍼부었다.

사월은 “오죽 했으면 그랬겠냐. 얼마나 답답하고 원통했으면”이라고 말하며 득예를 이해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 사월은 끝까지 득예의 편에 서 마리와 국자에게 맞서, 점차 득예에게 마음을 여는 모습을 보였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MBC ‘내딸 금사월’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