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정시우 기자]
동주
동주


영화 ‘동주’(감독 이준익, 제작 (주)루스이소니도스) 속 강하늘의 삭발 현장 스틸이 공개됐다.

영화 속 삭발 장면은 일본군이 일제강점기 시절 교련을 거부하던 ‘동주’에게 일본의 정신을 알려주겠다며 수업을 받던 그를 끌어내 학생들 앞에서 강제로 머리를 밀어 버리는 씬.

11일 공개된 스틸 속 강하늘은 일본군에 의해 무기력하게 머리카락이 잘리는 처우에도 아무것도 할 수 없었던 참혹감을 비통한 표정으로 고스란히 드러낸다.

짧아진 머리가 낯설고 서글픈 듯 눈물 맺힌 표정으로 묵묵히 머리를 매만지는 그의 모습은 애잔함을 더한다. 강하늘은 “윤동주 선생님을 연기하는데 있어 고작 머리 미는 것 때문에 고민 할 이유는 전혀 없었기에 삭발에 대한 부담은 없었다”고 전하며 데뷔 후 처음으로 삭발을 감행했던 소감을 전했다.

동주 강하늘
동주 강하늘

그는 머리 자르는 것을 만류하는 주변 스태프들을 설득해가며 삭발 촬영을 자처해 현장에 있던 스태프들을 감동시켰다는 후문. 뿐만 아니라 해당 장면이 실제 강하늘의 머리카락을 자르는 촬영이었던 만큼 본 촬영 전 현장 스태프 2명이 리허설에 직접 참여, 강하늘과 함께 삭발에 동참하는 등 ‘동주’ 전 스태프가 한 마음으로 뭉쳐 촬영에 임했다.

한편 ‘동주’는 이름도, 언어도, 꿈도 허락되지 않았던 1945년 평생의 친구이자 라이벌이었던 시인 윤동주(강하늘)와 독립운동가 송몽규(박정민)의 빛나던 청춘을 담은 영화다. 오는 17일 개봉.

정시우 기자 siwoorain@
사진제공. 메가박스(주)플러스엠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