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주현정 인턴기자]
1윤현민
1윤현민


‘내 딸 금사월’ 윤현민이 백진희와 달달한 시간을 보냈다.

16일 방송된 MBC ‘내 딸 금사월’에서는 금사월(백진희)가 강만호(손창민)의 초대를 받아 집으로 인사를 가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강만호는 식사 준비될 동안 강찬빈(윤현민) 방에 올라가 있으라고 말했다. 방에 들어온 강찬빈은 “여자친구 내 방으로 데려온 거 처음이다”라고 말했다. 금사월은 “근데 어머니는 왜 안 보이시냐”라고 했고 강찬빈은 “요새 집이 시끄럽다”라고 답했다.

이를 듣고 금사월이 걱정하자 강찬빈은 그를 안으며 “그런 문제 말고 우리 먼저 생각하자. 우리 언제 결혼할까”라고 말했다.

주현정 인턴기자 guswjd@
사진. MBC ‘내 딸 금사월’ 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