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내딸금사월
내딸금사월


손창민의 계략에 윤현민과 백진희가 창고 안에 갇혔다.

10일 방송된 MBC ‘내 딸, 금사월’에서 강찬빈(윤현민)은 금사월(백진희)이 죽으려 한다는 문자메시지를 받고 교외 창고로 향했다. 금사월 역시 강찬빈이 “죽기 전에 너 꽃등심 한번 원없이 먹여주고 싶었다”고 자살을 암시하는 문자가 도착했다.

두 사람은 교외 창고 안에 도착했다. 그러나 찬빈과 사월이 도착하자마자 누군가가 문을 잠갔다. 이는 모두 헤더 신(전인화)의 딸 사월과 찬빈을 연결시켜주려는 강만후(손창민)의 계략이었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MBC ‘내 딸, 금사월’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