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은지영 인턴기자]
1
1


‘처음이라서’ 박소담이 씨스타의 안무를 선보였다.

지난 14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온스타일 ‘처음이라서’에서는 자살시도자로 오해를 받아 파출소에 가게 된 송이(박소담)의 모습이 그려졌다.

송이는 자신이 자살하려던 사람이 아니라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 걸그룹 댄스와 노래를 선보였다. 송이는 씨스타 노래에 맞춰 춤을 추며 “이런 제가 어디를 봐서 자살할 사람 같냐”고 말했다.

춤을 추며 자신을 보내달라고 호소하는 송이에게 순경은 “혹시 소녀시대도 할 줄 아냐”고 물어 웃음을 선사했다.

은지영 인턴기자 Jolie@
사진. 온스타일 ‘처음이라서’ 방송 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