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한혜리 기자]
'동상이몽' 윤손하
'동상이몽' 윤손하


배우 윤손하가 ‘동상이몽’에 출연해 눈물의 학창시절을 공개했다.

19일 방송될 SBS ‘동상이몽, 괜찮아 괜찮아(이하 동상이몽)’22회에서는, 울릉도에서 살기를 고집하는 엄마와 육지 드림(dream)을 꿈꾸는 아들의 사연이 다뤄진다.

이와 관련해 윤손하는 출연자의 넉넉지 않은 형편에 격한 공감을 내비쳤다. 특히 “이런 이야기는 처음 해보는 것 같다”며 조심스럽게 자신의 가난했던 학창시절 이야기를 풀어냈다.

이어서 그녀는 “나는 중학생 때 당연히 인문계 고등학교에 진학해 대학을 가야된다고 생각을 했다. 하지만 어려운 형편에 아버지는 내가 지망해놓은 인문계 고등학교를 상업 고등학교로 바꿔놓고 가셨다”며 끝내 말을 잇지 못한 채 눈물만 흘려,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제작진 측은 출연자를 격려하기 위해 자신의 불우했던 가정사를 용기 있게 고백한 윤손하에 박수갈채를 보냈다는 후문이다.

윤손하가 출연한 ‘동상이몽’은 19일 오후 8시 45분에 방송된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SBS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