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라
구라


[텐아시아=이은진 인턴기자] ‘세바퀴’ 인기남 신동엽 팀과 의리남 김구라 팀으로 나눠 토크를 진행했다.

21일 방송된 MBC ‘세바퀴’에는 이종수, 홍석천, 김정민, 레이디제인, 이정, 윤성호, 조세호가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이정은 김구라와의 첫 만남을 회상했다. 이정은 “예전에 군 제대 후 KBS2 ‘명 받았습니다’라는 프로그램에 함께 출연해 인연이 됐다”고 말했다.

김구라를 이정에 대해 “그때 한창 인기가 많았을 땐데 선택을 잘못해서 망했다”며 “내가 라디오 스타 MC로 이정을 추천했었는데, 그 당시 PD가 ‘이정은 인기가 없어요’라고 말해 무산됐다”고 말해 폭소케 했다.

이은진 인턴기자 dms3573@
사진. MBC’ 세바퀴’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