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기준, SBS '펜트하우스' 출연
건축회사 대표 주단태 役
"김소연·유진과 키스신? 기혼자라 신경 쓰여"


한 주간 가장 뜨거웠던 뉴스를 댓글로 알아보는 개그맨 황영진의 '텐아시아 댓글 뉴스'.

'텐아시아 댓글 뉴스'가 배우 엄기준에 관한 네티즌의 반응을 살펴봤다.

SBS 드라마 '펜트하우스' 시즌1에 출연한 엄기준이 스폐셜 방송을 통해 촬영 비하인드를 털어놓았다.

지난 12일 방송된 '펜트하우스 히든룸-숨겨진 이야기'에서는 이지아, 김소연, 유진, 엄기준, 신은경, 봉태규, 윤종훈, 박은석, 윤주희 등 '펜트하우스'의 주역들이 출연했다. 신동엽과 장도연이 MC로 등장해 진행을 이끌었다.

이날 방송에서는 '펜트하우스' 명장면을 '키워드'로 연결 지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앞서 엄기준은 극 중 이지아, 김소연, 유진 등 여자 주인공과 잦은 키스신으로 제작자 설에 휩싸였다. 이에 엄기준은 '2020 SBS 연기대상' 최우수상 수상 당시 "'펜트하우스' 제작에 관여하지 않았다"고 밝힌 바 있다.

엄기준은 "키스신을 찍을 때 유진과 김소연이 기혼자여서 신경 쓰였다"고 말했다. 이에 신동엽이 유진과 김소연에게 남편의 반응을 물었다.

김소연은 "남편(이상우)보다 시부모님이 걱정됐다, 키스신 나오는 회차를 알려주고 안 보게 하려고 했는데 매회 있었다"면서 "다행히 시부모님께서 '멋지다. 배우니까 이해한다'고 해줬다"며 웃었다.

유진은 "(기태영이) 나와 같이 보지는 않는데, 혼자서 본 것 같다. 같은 배우니까 이해를 한다"면서 "그런데 '오윤희 나쁜 손'이라는 기사가 났다. 내가 엄기준과 키스할 때 엉덩이를 만졌다더라. 남편이 그걸 보고 '나쁜 손 뭐냐'고 물어봤다"고 전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우리 아빠가 하는 말! 바람피우는 것도 멋지다~우리 엄마도 맞는 말이라고 엄기준 편 들음!", "연예인 부부들 참 힘들겠다!", "이 드라마는 15세 미만의 청소년이 시청하기엔 부적절한 프로그램이자 기태영, 이상우씨가 시청하기엔 부적절한 프로그램입니다!", "S.E.S. 나의 여신 유진님이 어쩌다가 저런 사기꾼 주단태한테 입술을 빼앗길 수가 있을까? 바다 언니한테 신고하세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엄기준 "'펜트하우스' 제작자 아닙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