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랄라랜드' 스틸컷./사진제공=채널A
'랄라랜드' 스틸컷./사진제공=채널A


가수 거미가 2세 계획을 언급했다.

거미는 14일(오늘) 방송되는 채널A 예능 ‘레전드 음악교실-랄라랜드’ 6회에 ‘레전드 가수’이자 일일 선생님으로 나서 신동엽, 김정은, 이유리, 조세호, 고은아, 황광희에게 자신의 노래방 1위 애창곡인 ‘친구라도 될 걸 그랬어’ 보컬 비법을 가르쳐준다.

이날 거미는 본격적인 노래 수업에 앞서, 근황을 털어놓다가 이제 막 돌이 지난 딸에 대해 이야기한다. 조세호가 “딸이 벌써 노래를 흥얼거리고 입을 푼다는 소문을 들었다”고 운을 떼자, 자신은 물론 ‘아빠’ 조정석의 유전자까지 물려받은 딸의 가수 자질에 대해 솔직 인정한다.

거미는 “아직 음정이 있는 건 아니지만, 소리가 굉장히 다양한 편”이라며 딸이 목을 푸는 모습을 즉석에서 재현한다. 이에 여기저기서 “좋은 유전자는 다 타고 났네”라며 환호성이 터지고, 나아가 김정은은 “혹시 둘째 계획은 없으시냐?”라고 기습 질문한다.

거미는 잠시 당황하다가 “애 아빠(조정석)가 있는지 잘 모르겠다”며 웃어넘긴다. 하지만 신동엽은 “얼마 전 조정석씨와 살짝 낮술을 했는데 의향이 있더라”고 깜짝 폭로해 스튜디오를 초토화시킨다. 구체적인 신동엽의 상황 재현에 놀란 거미는 “왜 그런 이야기를 신동엽씨한테”라며 당황하면서도 내심 행복한 미소를 지어보인다.

거미를 당황케 한 신동엽과 조정석의 낮술 에피소드 전말과, 모두의 부러움을 자아낸 거미의 2세 이야기는 이날 오후 10시 30분 방송되는 ‘랄라랜드’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