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Joy '실연박물관' 방송 화면.
사진=KBS Joy '실연박물관' 방송 화면.


걸그룹 브레이브걸스 유정이 무명시절 고충을 털어놓으며 과거 ‘노트북’을 전시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KBS Joy 예능 '실연박물관' 12회에서는 MC 성시경, 이소라, 딘딘과 함께 신입 인턴으로 유정이 출연했다.

이날 3MC는 유정의 등장을 반겼다. 특히 성시경과 이소라는 유독 밝은 표정을 짓는 딘딘을 놀리며 두 사람의 커플 메이커를 자처해 폭소를 유발했다.

이후 '대나무숲'이라는 이름의 노트북이 등장했고, 이는 유정의 것으로 밝혀져 시선을 모았다. 유정은 "대학교 때부터 사용하던 노트북이다. '롤린(Rollin')'이 역주행하기 전의 생각이 담겨 있다. 다시 읽어보니 우울하더라"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역주행 전 회사에 미안했다. 계속 앨범을 내줬는데 수익이 없어서 '우리는 뭘 해도 안돼'라는 생각까지 들었다. 자격지심이 심했다"며 "아르바이트를 병행하며 활동했다. 위문공연만 60건을 다녔지만 벌이가 되지 못했다. 결국 대표님(용감한 형제)께 '생활비가 없다'고 말씀드렸더니 회사 사정이 안 좋았는데도 매달 보내주셨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하지만 유정은 이내 밝은 표정을 지으며 "'롤린'의 성공으로 최근 정산을 받았다"고 밝혔고 "새 노트북을 샀기 때문에 이 노트북은 전시하고 싶다. 여기서 많은 분들의 사연을 들어줬으면 좋겠다"라며 '대나무숲'의 전시를 결정했다.

이후 그는 '실연박물관'의 다채로운 사연을 들으며 신입 인턴으로 활약했다. 먼저 그는 과도한 집착으로 전 남자친구에게 차단을 당한 치어리더의 사연에 공감하며 과거 연애담을 풀어놓는가 하면, 로또 1등 당첨자의 사연에는 "사본적이 없다"며 영혼이 가출한 듯한 반전 매력으로 웃음을 안겼다.

이를 지켜보던 이소라는 전 남자친구와의 실연품을 스스럼없이 전시하는 사연자를 보며 "세대차이를 느낀다. 우리 때는 이런 걸 무조건 숨겼다. 20명을 만나도 '처음이다'라고 했다"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이어 유정은 은밀한 취향을 강요하는 전 남자친구와의 재결합을 고민하는 사연자에게 "나라면 만나지 않겠다. 서로의 내면을 맞춰가는 건 괜찮은데 외면을 요구하는 건 아니다"라고 똑 부러진 조언을 해 3MC의 감탄을 이끌어냈다.

3MC 역시 은밀한 취향 사연에 19금 썰을 폭발시켜 화끈한 분위기를 만들어냈고, 로또 1등 당첨자의 사연에는 부러움을 드러내며 자신의 소망을 대방출했다.

‘실연박물관’은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