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방타운' 오늘(1일) 첫방
"기혼자 해방 아이디어, 장윤정이 냈다"
장윤정 "노는 방법 잊어버려, 남편이 나가라더라"
'해방타운' 붐, 허재, 장윤정, 윤혜진, 이종혁./사진제공=JTBC
'해방타운' 붐, 허재, 장윤정, 윤혜진, 이종혁./사진제공=JTBC


""해방타운'은 장윤정 씨의 아이디어로 시작하게 됐어요. 작년에 '유랑마켓'을 같이 했는데, 마지막 촬영 자리에서 이런 프로그램이 있으면 좋을 것 같다고 말하더라고요. 그 아이디어를 냉큼 집어와 디벨롭시키기 시작했습니다."

1일 오후 열린 JTBC 새 예능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해방타운'(이하 '해방타운')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김은정 CP가 프로그램 기획 이유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은정CP, 홍인기PD와 가수 장윤정, 배우 이종혁, 전 농구감독 허재, 발레무용가 겸 사업가 윤혜진, 방송인 붐이 참석했다.

'해방타운'은 나만의 시간과 공간이 절실한 기혼 셀러브리티들이 그동안 잊고 지냈던, 결혼 전의 '나'로 돌아가는 모습을 담는 관찰 예능 프로그램이다. 방송인 붐이 진행을 맡고 장윤정, 이종혁, 허재, 윤혜진이 해방타운에 입주한다.
'해방타운' 장윤정./사진제공=JTBC
'해방타운' 장윤정./사진제공=JTBC
홍인기 PD는 "가족들과의 생활도 행복하지만 자기만의 시간이 필요한 기혼자들이 입주해 혼자만의 시간을 보낸다. 기혼자들 맞춤으로 꾸며진 공간에서 나만의 취향, 꿈을 쫓아간다"고 '해방타운'에 대해 소개했다.

출연자 모두 프로그램 섭외가 들어오자 무척 기뻐했다고. 윤혜진은 "결혼하고 나서부터는 위시리스트를 포기하고 가족들 먼저 챙기게 됐다. 하고 싶었던 것들을 해방타운에 입주하면 할 수 있겠구나 하는 기대감이 컸다"고 말했다. 장윤정은 "남편이 쉬는 날에는 나가서 좀 즐겨보라고 하는데 내가 못 나간다. 노는 방법을 잊어버린 것 같다. '해방타운'을 통해 용기 내어 나왔다"고 밝혔다.
'해방타운' 허재./사진제공=JTBC
'해방타운' 허재./사진제공=JTBC
허재는 "나는 단체 생활만 많이 했다. 혼자만의 시간은 거의 없었다. 모든 걸 주위에서 다 챙겨줬기 때문에 스스로 할 수 있는 게 거의 없었다. '해방타운'을 통해 내가 무언가를 할 수 있다는 걸 알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허재는 "50살이 넘어 아무것도 못하는 나를 모델로 삼고 희망을 삼았으면 좋겠다"며 웃었다. 이에 장윤정은 "희망이라기 보다는 '우리 남편만 그런 게 아니구나' 하는 위안을 얻을 것"이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해방타운' 붐./사진제공=JTBC
'해방타운' 붐./사진제공=JTBC
'해방타운'을 통해 처음 집안일에 도전하는 허재. 그는 "계약서도 처음 써보고, 마트에서 장보는 것도 처음했다. 재미는 있었는데 힘든 부분도 있었다. 된장찌개를 처음 끓여봤는데 다 해놓고 먹었을 때의 뿌듯함과 '나도 할 수 있구나'라는 자신감이 생기더라"고 말했다.

집에서 요리를 안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집에서 하면 아내가 잔소리 하고, 내가 먹고싶은 대로 못 먹으니까"라고 답했다.

장윤정은 "예능에 워낙 자주 나와서 특별히 보여줄 게 있을까 했는데, 혼자 있는 상황이 되다보니 계산이 안 되더라. 온전히 나를 즐기는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이에 붐은 "장윤정 씨의 귀여운 모습들이 나온다. 장윤정인가 도하영인가 모를 정도"라고 덧붙였다.

홍 PD 역시 "장윤정 씨가 방송을 잘한다. 경연 프로그램, 버라이어티 등 어떤 프로그램에 가도 센스있고 머리가 좋다. 치고 빠지는 걸 잘한다"고 칭찬을 끼지 않았다 .
'해방타운' 윤혜진./사진제공=JTBC
'해방타운' 윤혜진./사진제공=JTBC
윤혜진은 결혼 후 발레리나에서 사업가로 직업의 변화를 겪었다. 결혼이나 출산을 앞둔 여성들에게 해주고 싶은 말이 있냐고 묻자 윤혜진은 "직업적 변화는 내 선택이었다. 무대 복귀 기회도 있었지만 내가 육아를 선택했다"며 "결혼이나 출산의 이유로 가지고 있던 꿈을 아예 저버리지는 않았으면 좋겠다. 나 역시 무대로 돌아간다는 보장은 없지만 발레는 항상 하고있다. 나를 잃지 않는 게 중요한 것 같다"고 말했다.

붐은 '해방타운'에서 관리소장 역할을 맡는다. 유일한 미혼자로서 기혼자들의 해방타운 영상을 본 소감은 어떨까. 붐은 "자유로워 보였다. 억눌린 게 풀린 듯 하더라. 그리고 다들 들어가자마자 급하게 뭘 사더라. 지갑을 바로 열었다. 그동안 꿈 꿔왔던 게 많았구나 라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해방타운' 이종혁./사진제공=JTBC
'해방타운' 이종혁./사진제공=JTBC
김 CP는 "결혼을 하지 않은 분들도 공감하고 웃을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장윤정은 "결혼에 대해 부정적인 생각을 하실까봐 걱정인데, 그런게 아니란 걸 방송을 보면 알게 될 거다. 아무 생각 없이 보시면 가슴에 와 닿는 메시지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종혁은 "기혼자들의 해방을 느낄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해방타운'은 1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