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인선, SBS '골목식당' 떠난다
"본업인 배우 위해 하차 결정"
배우 정인선. /텐아시아DB
배우 정인선. /텐아시아DB


배우 정인선이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골목식당')에서 하차한다.

'골목식당' 측은 28일 텐아시아에 "정인선이 본업인 배우의 일에 집중하기 위해 하차하기로 했다. 2주 전에 촬영을 마쳤으며, 5월 5일이 마지막 방송"이라고 전했다.

정인선의 하차에 제작진은 아쉬움이 많이 남았지만 응원하는 마음으로 훈훈하게 보내줬다는 후문이다.

정인선은 2019년 4월 '골목식당'에 합류했다. 그는 2년간 청소부터 서빙까지 다양한 일을 도맡으며 남다른 열정을 드러냈다. 때론 직설적인 입담으로, 때론 따뜻한 마음씨를 내비치는 등 진솔한 모습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러한 활약에 정인선은 '2019 SBS 연예대상'에서 신인상을 받았다. 그 다음 해인 '2020년 SBS 연예대상'에는 리얼리티부문 우수상의 영광을 누렸다.

'골목식당'을 떠나 배우로서 보여줄 정인선의 모습에 기대가 쏠린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