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현빈, '연기돌' 출연
유승호와 '반려묘' 친분
이정재 성대모사
'비디오스타' / 사진 = MBC에브리원 제공
'비디오스타' / 사진 = MBC에브리원 제공


배우 권현빈이 '비디오스타'에서 BTS 진, 유승호와의 남다른 친분을 드러낸다.

오는 20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다재다능 연기돌 특집 '이거 완전 사기캐 아냐?'로 꾸며진다. 오종혁, 렌, 권현빈, 김요한이 출연해 숨겨진 매력을 발산할 예정이다.

이날 권현빈은 방탄소년단 진과 배우 유승호와의 친분을 공개했다. 세 사람 모두 조용한 성격에 집을 좋아한다는 공통점이 잘 맞아 친해졌다고. 셋 다 조용하면 말은 누가 하냐는 오종혁의 질문에 MC 박소현이 "BTS 진씨가 얘기할 것"이라며 아이돌 박사의 면모를 뽐내 웃음을 유발했다. 이어 권현빈은 유승호 또한 반려묘 집사라며 단톡방에서 서로 자신의 반려묘를 자랑한다고 전해 팔불출 집사임을 인증했다는 후문이다.

또한 권현빈은 드라마 처음 출연했을 당시 에피소드를 밝혔다. 그는 MBC 드라마 '보그맘'에서 외국에서 자란 자유로운 성격의 유치원 선생님을 역을 맡았는데 권현빈의 극중 대사가 '송강호가 와도 못 살리는 대사'로 인터넷상에서 화제가 됐었다고. 권현빈은 스튜디오에서 당시 장면을 재연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권현빈의 레전드 장면 다시보기는 방송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한편, 권현빈은 연기자 롤모델로 이정재를 꼽으며 이정재 성대모사를 선보였다. 이정재가 출연한 영화들의 명대사를 완벽하게 소화한 권현빈을 보고 MC들은 기대 이상의 실력이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권현빈의 숨겨진 매력은 20일 오후 8시 30분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 만나볼 수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