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이는 넘사벽이다"
연예계 '먹부심' 1인자
"우리가 특이한 것 아냐"
'외식하는날 앳 홈' / 사진 = SBS FiL 제공
'외식하는날 앳 홈' / 사진 = SBS FiL 제공


'외식하는날 앳 홈' 테이가 MC 김준현, 홍윤화와 뷔페 출입 금지로 대동단결했다.

최근 진행된 SBS FiL '외식하는 날 앳 홈'(외식하는 날 at Home) 촬영에서 MC 김준현은 게스트 테이에 대해 "정말 위대한 분이다"라고 소개하며 "연예계에 먹부심 있는 사람들이 많다. 테이는 넘사벽이다. 양으로는 안 된다. 뷔페 출입 금지를 당한 적 있다더라"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에 테이는 "중학교 2학년 때 쯤인가. 고기 뷔페 처음 생겼을 때 동생이랑 2시간 동안 고기를 먹었다. 그런데 다음날 김호경(테이) 출입 금지라고 써 있었다. 동네에서 '김호경이 누구냐' 했다. 다들 뭘 훔친 줄 알았다. 많이 먹어서 금지당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테이의 이야기를 들은 홍윤화는 김준현에게 "금지 당한 적 있지 않냐"고 물었다. 김준현은 난감해하며 "저는 고등학교 2학년 때다. 명예롭지 못한 것은 가게에 제 이름이 붙지는 않았다. 테이는 본인 이름이 붙지 않았냐"라고 안타까워했다.

이를 듣던 홍윤화는 "저는 중학년 1학년 때다. 사장님이 여중생들이 오니까 먹으라고 하더라. 한 참 먹고 있는데 사장님이 '중학생은 30분만 먹고 나가는 거야' 하더라. 저는 한 번 입구에 붙은 적 있다. 제가 다닌 중학교 이름과 함께 출입 금지라고 써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테이는 "이런 이야기가 일반화 되는 것이 너무 좋다"라며 "방송 너무 좋다"라고 만족해 했고, 홍윤화는 "우리가 특이한 것이 아니다"라고 거들어 폭소케 했다.

테이와 조찬형이 출연해 콩쿡수, 짬뽕, 분짜 등 면 요리를 즐긴 '외식하는날 앳 홈'은 20일 밤 9시 SBS FiL에서, 같은 날 밤 11시 20분 SBS Biz에서 방송되며 SBS MTV에서 21일 오후 8시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