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채아, 결혼 후 일상 전해
"시부 차범근, 딸과 나 예뻐해줘"
"늘 겉과 속 같아, 본받고 싶다"
산후우울증 고백하며 눈물
"친정엄마 생각 많이 났다"
'더 먹고 가' 한채아 /사진=MBN 방송화면 캡처
'더 먹고 가' 한채아 /사진=MBN 방송화면 캡처


배우 한채아가 산후우울증을 겪었다는 고백부터 시아버지 차범근을 향한 존경심을 드러내는 등 여러 솔직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지난 21일 방송된 MBN '더 먹고 가(家)'에서는 3년 만에 복귀 시동을 건 한채아가 출연했다.

이날 한채아는 임지호, 강호동, 황제성과 함께 봄을 맞아 새 김치를 준비했다. 그러던 중 그는 '울산 5대 미녀설'에 대해 적극 해명해 눈길을 끌었다. 한채아는 "직접적으로 이야기한 적이 없는데, 예능 편집의 힘으로 인해 마치 내가 말한 것처럼 방송에 나왔다"면서 "울산 동창들이 '네가 무슨 5대 미녀냐'고 들고 일어났다. 내가 '5대 미녀'가 아닌 것을 증명하는 동창들의 움직임이 활발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재료를 다듬던 중 한채아는 둘째 계획에 대한 고민을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그는 "아이가 하나만 있으니 아쉽긴 하다. 둘째를 낳을지 말지 빨리 결정해야 하는데"라며 조심스럽게 이야기했고, 황제성이 방송에서 2세 언급을 했다가 아내에게 야단 맞았던 일화를 공개하자 "엄마들은 2세 계획이 민감할 수 밖에 없다. 아빠들은 사실 달라지는게 없지만 엄마들은..."이라고 말했다.

각종 김치를 완성한 후 한채아는 직접 점심을 차렸다. 그는 시어머니표 음식을 고급 식기에 담은 정갈한 한 상을 준비했고, 친정어머니가 직접 만든 냅킨을 더해 완벽한 테이블 세팅까지 선보였다. 처음 맛보는 독일 가정식에 강호동은 "차범근 감독이 선수 시절부터 드셨던 식단 아니냐. 기운이 그대로 느껴진다"며 감탄했다.

특히 한채아는 시아버지인 차범근을 향한 각별한 마음을 표해 이목을 끌었다. 그는 "결혼 후 한동안 시부모님과 합가해 살았다. 분가한 지는 1년 정도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아버님은 아직도 매일 운동을 하신다. 신혼 초에 아버님과 함께 운동을 할 때는 '내가 차범근 감독님과 단둘이 운동을 하다니'라는 감동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차범근의 손녀 바보 면모에 대해 언급하며 그의 뛰어난 육아 솜씨를 자랑하기도. 한채아는 "아버님이 손녀 육아를 도맡는 것을 좋아하신다. 내가 출산 후 8개월때부터 일을 했는데 외출하고 돌아오면 아버님이 분유와 낮잠, 간식 시간을 꼼꼼히 기록해 전달해주셨다"고 밝혔다.

그는 "손녀 사랑이 넘친다. 나와 손녀를 많이 예뻐해 주시는게 느껴진다"며 고마워했다. 그러면서 "아버님이 나를 정말 예뻐하시는데, 마음처럼 살갑게 대하지 못해서 죄송하다. 겉과 속이 늘 같으시고 가지런하신 아버님을 본받고 싶다"고 차범근을 향한 존경심을 드러냈다.
'더 먹고 가' 한채아 /사진=MBN 방송화면 캡처
'더 먹고 가' 한채아 /사진=MBN 방송화면 캡처
출산과 육아로 생겨났던 약 3년간의 공백기를 떠올리며 힘들었던 속내를 고백하기도 했다. 한채아는 "이제 엄마가 된 지 27개월이 됐다. 육아는 참 힘든 것 같다"면서 "아이가 태어나고 초반에는 새벽에 자주 깼다. 홀로 아이를 안고 재우는데 하염없이 눈물이 나더라"고 털어놨다.

그는 "출산 후에 산후우울증을 겪었다. 모든 걸 멈추고 아이와 24시간 붙어있다보니 '내가 여기서 뭐하고 있지'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러면서 우리 엄마도 날 키울때 이렇게 힘들었겠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시댁에서 몸조리를 하면서 친정엄마 생각이 많이 났다”며 눈물을 흘렸다.

'친정 엄마를 보면 울컥하냐'라는 물음에 한채아는 "아이 100일 설 때 서울에 오셨다. 시댁이니까 들어오면서 죄송하다고 하시더라. 시부모님께서 반겨주시고 대접을 잘 해주시지만 부모님이 고개 숙여서 오는 게 딸 입장에서는 마음이 좀 그랬다. 누구 하나 잘못한 게 없는데 괜히 마음이 아팠다. 남편이 기차역에 부모님을 데려다주는데 같이 못 가겠더라. 감정을 억누르면서 차 타고 가는 걸 보는데 (눈물을) 못 참겠더라"고 눈시울을 붉혔다.

한채아는 "너무 보고 싶었던 사람이 왔는데 아이 안고 엄청 울었다"고 말했고, 임지호는 "응석도 부리고 싶고, 자랑도 하고 싶고, 고맙기도 하고 미안하기도 할 거다. 그걸 통해서 한채아 씨는 굉장히 성장한 거다. 아이를 키운다는 건 새로운 우주를 만난 거다"며 위로했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