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지원X김훈, 스페셜 코치 출격
이동국, 드래프트 1순위 확정
안정환·홍성흔과 에이스 3인 체제
'뭉쳐야 쏜다' 예고/ 사진=JTBC 제공
'뭉쳐야 쏜다' 예고/ 사진=JTBC 제공


JTBC ‘뭉쳐야 쏜다’가 농구 전설 우지원, 김훈과 함께 기량을 끌어올렸다.

지난 21일 방송된 ‘뭉쳐야 쏜다’는 지난 방송보다 1.2% 상승한 7.6%(이하 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2049 타깃 시청률 또한 3.7%를 기록해 열띤 화제성을 입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코트 위 황태자 우지원과 스마일슈터 김훈이 스페셜 코치로 등장했다. 이어 ‘상암불낙스’ 최고의 선수를 가리는 드래프트 컴바인부터 자체 평가전인 팀 대항전까지 펼쳐졌다.

먼저 ‘상암불낙스’ 창단 이래 최초로 진행된 드래프트 컴바인이 흥미로운 볼거리를 선사했다. 농구 선수 선발 전, 선수들의 체력과 개인 기량을 확인하기 위한 테스트에서 전설들의 의외의 재능들이 발견돼 ‘상암불낙스’의 가능성을 엿본 것.

특히 인간 거미손인 배구 전설 방신봉은 점프력 테스트에서 320CM라는 최고 수치를 기록해 모두를 감탄하게 했다. 팔 길이 재기에서는 방신봉, 이동국, 김동현이 농구 선수 평균치에 버금가는 긴 팔을 자랑했으며, 방향 전환 테스트에서는 이동국, 안정환 등 축구부의 활약이 두드러졌다.

또한 1순위로 지목되기 위해 스포츠 테이프로 손가락 길이를 늘이고 손가락 마디를 잡아당기며 악을 쓰는 등 각종 꼼수를 부리는가 하면 백스텝을 하며 넘어지는 등 몸개그도 불사해 유쾌한 웃음이 쏟아지게 했다.

결국 이동국이 드래프트에서 1순위로 지목되는 영광의 주인공이 됐고, 안정환과 방신봉이 나란히 2, 3위로 지명됐다. 전설들의 숨은 피지컬 능력이 흥미진진한 기대감을 심어줬다.

이어 우지원과 김훈은 이제 막 농구의 기본을 알아가는 전설들을 위해 맞춤형 눈높이 훈련을 진행했다. 전설들이 매 경기마다 트래블링 반칙을 받았던 만큼 드리블에 초점을 맞춘 것. 어설프지만 농구공과 조금씩 친해져가며 훈련에 열중하는 면면들이 한 단계 더 멋진 활약을 보여줄 것을 기대케 했다.

이날 우지원, 김훈을 주축으로 공식전이 아닌 자체 평가전을 가진 ‘상암불낙스’는 드래프트로 양 팀이 비등한 실력을 가져 더욱 승부욕이 타오른 모습이었다. 김훈과 한 팀이 된 ‘레드불낙스’ 팀의 이동국, 홍성흔은 ‘상암불낙스’의 에이스답게 화려한 콤비플레이로 골대 밑을 주도했다.

우지원 팀의 ‘그린불낙스’ 팀의 기세도 만만치 않았다. 최장신 방신봉의 압박과 코트를 종횡무진하는 안정환, 에이스 이동국을 끈질기게 밀착 수비한 이형택의 합이 어우러졌기 때문. 이런 전설들의 활약으로 우지원과 김훈의 안정적인 득점도 이어졌다.

뿐만 아니라 룰 숙지가 미숙해 어리숙하거나 거친 몸싸움을 하는 모습에 허재 감독은 “이런 진흙탕 싸움은 처음 보는 것 같다”고 말했고, 현주엽 코치는 “청도 소싸움을 보는 듯 하다”고 해 폭소를 자아내기도 했다. 경기는 ‘그린불낙스’가 조금 더 앞선 상황 속 ‘레드불낙스’가 역전을 일으켜 26대 27 스코어로 마무리 됐다.

이처럼 선수 선발 테스트부터 자체 경기까지 풍성한 재미로 가득 채운 ‘뭉쳐야 쏜다’는 ‘상암불낙스’ 팀의 또 다른 가능성을 보여주며 다음 경기를 향한 기대감을 높였다. 여기에 우지원과 김훈이라는 농구대잔치 시절 스타들의 재대결은 보는 이들의 향수를 불러일으켰다.

‘뭉쳐야 쏜다’는 매주 일요일 오후 7시 40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