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계 최초 두 번의 자가격리
희쓴 부부의'랜선 일상'
제이쓴 없는 제이쓴 생일파티
'아내의 맛' 예고/ 사진=TV조선 제공
'아내의 맛' 예고/ 사진=TV조선 제공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의 홍현희가 두 번의 자가 격리로 터득한 ‘시간 보내기 노하우’를 공개한다.

12일 방송될 ‘아내의 맛’ 131회에서는 두 번째 자가 격리에 들어간 홍현희와 결혼 후 처음으로 홍현희와 장기간 떨어져 지내게 된 제이쓴의 눈물 없인 볼 수 없는 ‘랜선 일상’이 공개된다.

무엇보다 남편 제이쓴과 함께 이미 한 차례 자가 격리를 겪었던 홍현희는 해제 일주일 만에 다시 자가 격리에 돌입해야 하는, 연예인 최초 두 번째 자가 격리에 들어가는 상황을 맞이했다. 게다가 이번에는 남편 제이쓴도 없이 2주 동안 혼자서 생활을 해야 하는 위기에 처한 것.

그러나 홍현희는 이미 자가 격리를 경험한 ‘경력자’답게 각종 수단을 동원해 ‘슬기로운 격리생활’을 선보여 시선을 집중시켰다. 집 안에서 추억의 놀이기구인 디스코 팡팡을 온몸으로 즐기는가 하면, 시원한 바람을 맞으면서 방구석 해안 드라이브를 떠나는 등 신박한 시간 보내기 방법들을 내놓았던 것. “역시 경력자는 다르다”는 탄성을 이끌어낸 홍현희의 ‘자가 격리 생활법’은 무엇일지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더불어 홍현희는 자가 격리 도중 제이쓴 없는 제이쓴의 생일 파티를 벌여 웃픔을 안겼다. 자가 격리 기간과 제이쓴의 생일인 12월 27일이 겹치는 바람에 홍현희는 홀로 제이쓴의 생일을 맞았던 터. 주인공은 없지만 홍현희는 직접 화려한 남편의 생일상을 차렸고 휴대폰을 통해 랜선으로 공유하며 제이쓴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홍현희의 애정 어린 생일상에 스튜디오의 패널들은 폭소와 안타까움을 동시에 쏟아냈다.

그런가 하면 제이쓴 역시 결혼 후 처음으로 홍현희와 오랜 기간 떨어져 외로운 생활을 보냈다. 더욱이 제이쓴에게 갑자기 “나 기억나니?”라는 SNS 메시지가 도착해 제이쓴을 당황케 했던 것. 아맛팸마저 놀라게 만든 SNS 메시지의 정체와 발신인은 도대체 누구일지 궁금증을 모으고 있다.

제작진은 “역시 타고난 천상 희극인답게 홍현희는 힘든 자가 격리 일상에서도 훈훈한 웃음을 자아내게 했다”며 “연예계 최초로 두 번의 자가 격리에 들어간 홍현희의 고군분투기를 방송을 통해 확인해 달라”고 말했다.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 131회는 12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