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이 순간, 가장 '핫'한 이슈를 짚는 시간
나영석 PD(왼쪽), 김태호 PD./
나영석 PD(왼쪽), 김태호 PD./


나영석 PD와 김태호 PD는 그야말로 '스타PD'다. '믿고 보는 프로듀서'라는 말이 딱 맞겠다. 내놓는 프로그램마다 화제가 되고, 유튜브 등 1인 방송이 넘쳐나는 변화된 미디어 환경에서도 비교적 높은 시청률을 견인하는 보증수표다. 이런 가운데 나 PD는 줄곧 배우를 활용한 예능을, 김PD는 가수를 활용한 예능을 선보이고 있어 흥미롭다.

최근 나 PD가 새롭게 준비한 프로그램 '여름방학'이 오는 17일 첫 방송된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른바 '나영석 사단'에 속한 배우 정유미와 영화 '기생충'을 통해 전세계인의 주목을 받은 배우 최우식이 뭉쳤다. '여름방학'은 낯선 곳에서 휴식을 취하는 홈캉스 리얼리티 예능으로, 정유미와 최우식은 바쁘고 분주한 도심을 벗어나 새로운 일상을 찾아가는 모습으로 웃음과 힐링을 선사할 예정이다.

특히 최우식이 나 PD의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그동안 예능에선 볼 수 없었던 그가 어떤 모습을 보일지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최우식이 예능 프로그램에 나선다는 사실 자체도 흥미롭지만, 나 PD의 '배우 섭외력'에 또 한 번 감탄하게 된다.
배우 정유미-최우식./ 사진=각 소속사
배우 정유미-최우식./ 사진=각 소속사

나 PD는 '삼시세끼' '신서유기' 등 자신을 상징하는 프로그램을 시즌제로 내보이며 수년간 존재감을 자랑하고 있다. 이서진, 차승원, 유해진, 정유미 등 '나영석 사단'이라 불리는 최고의 배우들을 비롯해 예상치 못한, 깜짝 놀랄만한 출연자들을 프로그램에 섭외해 늘 놀라움을 안겼다.

tvN 이적 이후 처음 선보인 '꽃보다 할배'에선 '선생님'으로 불리는 현역 최고령 배우 이순재, 신구, 박근형, 백일섭을, 이어 '꽃보다 누나'에선 윤여정, 고(故) 김자옥, 김희애 등 예능에서 보기 힘든 여배우들을 리얼리티 프로그램에 출연시키며 높은 화제성과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서진, 옥택연, 손호준, 차승원, 유해진, 에릭, 윤균상 등이 고정 멤버로 활약한 '삼시세끼' 농촌편과 어촌편, 윤여정, 정유미가 함께한 '윤식당', 정상훈, 조정석, 정우, 강하늘 등이 출연한 '꽃보다 청춘-아이슬랜드', 안재홍, 류준열, 고경표, 박보검 등이 출연한 '꽃보다 청춘-아프리카' 염정아, 윤세아, 박세담 등 매력적인 여배우 조합으로 화제를 모은 '삼시세끼' 산촌편 등, 나 PD의 프로그램을 빛낸 배우들의 면면이 화려하다.

지난 5월 1일부터 방송중인 '삼시세끼 어촌편5'도 최고 시청률 12%를 기록하는 등 변함없이 사랑 받고 있다. 특히 공효진, 이광수 등 인기배우들이 게스트로 참여한 것은 물론 '삼시세끼' 농촌편과 어촌편을 왔다갔다하며 주인공을 활약한 차승원과 이서진이 고정과 게스트로 처음 만나 색다른 재미도 안겼다. '삼시세끼 어촌편5'에 이어 정유미와 최우식이 함께하는 '여름방학'이 전파를 탄다.
'삼시세끼 어촌편5'./ 사진제공=tvN
'삼시세끼 어촌편5'./ 사진제공=tvN
반면 김 PD는 2000년대 초반 가요계를 장악한 가수 이효리와 비를 소환, 국민 MC 유재석과 프로젝트 그룹 '싹쓰리'를 탄생 시키며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싹쓰리는 그야말로 화제의 중심에 서 있다. 이들이 모여 콘셉트부터 팀 명, 활동곡, 패션까지 정하는 모습이 리얼하게 그려지면서 데뷔에 대한 기대감이 날이 갈수록 높아진 상황이다.

굿데이터코퍼레이션에 따르면 비와 이효리가 등장하면서 '놀면 뭐하니'는 5주 연속 토요일 비드라마 TV화제성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시청률도 이효리와 비가 처음 등장한 5월초부터 8%대로 상승해, 지난 6월 13일에는 최고 10.4%까지 기록하는 등 이효리·비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비, 이효리, 유재석이 뭉친 싹쓰리./ 사진제공=MBC
비, 이효리, 유재석이 뭉친 싹쓰리./ 사진제공=MBC
김 PD의 레전드 가수 소환술은 이미 정평이 나있다. '무한도전' 시절에는 '토요일 토요일은 가수다'(이하 '토토가') 특집을 통해 터보, 김현정, S.E.S, 쿨, 소찬휘, 지누션, 조성모, 이정현, 엄정화, 김건모, 젝스키스, H.O.T 등 1990년대 슈퍼스타들을 한 데 모아 화제를 일으켰다.

특히 그 어디에서도 시도하기 힘들었던 1세대 최고의 아이돌 그룹 젝스키스, H.O.T를 완전체로 뭉치게 해 그 시절 오빠들에게 열광했던 지금의 3040 팬들에게 큰 감동을 선사했다.

김 PD는 특히나 가수를 선호한다. '무한도전' 때는 '가요제'를 지속적으로 열면서 빅뱅, 아이유, 장미여관, 혁오밴드 등 예능에서 자주 보기 힘든 가수들을 소환해 눈과 귀를 즐겁게 했다. 또 데프콘, 유희열, 이적, 정재영 등 예능감이 충만한 가수들을 전면에 내세워 예상 못한 재미를 안겼다. 아울러 쌈디, 비와이, 다이나믹 듀오 등 힙합 가수들도 심심치 않게 불러내며 장르를 불문하고 넘치는 '음악 사랑'을 보여줬다.
'무한도전' 토토가3 H.O.T./ 사진제공=MBC
'무한도전' 토토가3 H.O.T./ 사진제공=MBC
지난해부터 올 초까지 유산슬(유재석)로 트로트 열풍을 일으킨 '놀면 뭐하니-뽕뽀유' 특집에서는 진성, 김연아부터 홍진영, 송가인까지 신구 대세 트로트가수들을 대거 소환해 남녀노소 모두에게 즐거움을 줬다.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PD계 '양대산맥'의 취향이 겹치지 않아서 다행이란 말도 나온다. 나 PD와 김 PD가 또 어떤 스타를 소환해 웃음과 감동을 안길까.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