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글로리' 스틸컷./사진제공=넷플릭스
'더글로리' 스틸컷./사진제공=넷플릭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더 글로리'가 파트2 공개일을 확정한 가운데, 공개된 스틸컷 속 배우들의 모습이 궁금증을 치솟게 한다. 복수를 위해 달려가던 송혜교의 눈물, 칼춤 추는 망나니가 되겠다는 이도현의 차가운 눈빛, 피투성이 얼굴의 박성훈까지, 새로 던져진 떡밥들이 '더글로리' 파트2에 대한 기대감을 수직 상승시키고 있다.

유년 시절 폭력으로 영혼까지 부서진 한 여자가 온 생을 걸어 치밀하게 준비한 처절한 복수와 그 소용돌이에 빠져드는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 '더 글로리'가 오는 3월 10일로 파트2 공개일을 확정했다. 이와 함께 스포일러가 될 수 있는 스틸 8장을 공개해 호기심을 유발했다.
'더글로리' 스틸컷./사진제공=넷플릭스
'더글로리' 스틸컷./사진제공=넷플릭스
먼저 눈물이 맺힌 채 어딘가를 쳐다보고 있는 문동은(송혜교 분)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이어 영산 장례식장 앞에 서 있는 모습에 누구의 장례식장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여기에 미소를 지운 채 서늘한 표정을 짓는 주여정(이도현 분)의 모습은 한층 흑화한 모습이다. 문동은의 복수를 돕기 위해 칼춤 추는 망나니를 자처했던 주여정이기에 그가 하도영(정성일 분)과 또 한 번 바둑을 두며 주고받을 대화에도 관심이 집중된다.
'더글로리' 스틸컷./사진제공=넷플릭스
'더글로리' 스틸컷./사진제공=넷플릭스
파트1 당시 비밀스러움을 자아냈던 무당집의 모습도 인상적이다. 당시 박연진(임지연 분) 가족과 관련 있어 보였던 무당집은 젊은 여성과 중년 남성을 연결시켜주는 듯한 모습으로 궁금증을 자아낸 바. 심각한 표정으로 전화 통화를 하는 박연진과 무당집에 발을 들인 하도영이 무엇을 알아낸 것인지 관심을 끈다.
'더글로리' 스틸컷./사진제공=넷플릭스
'더글로리' 스틸컷./사진제공=넷플릭스
상처 가득한 얼굴의 딸을 감싸 안고 눈물을 흘리는 강현남(염혜란 분)의 모습은 궁금증을 자아낸다. 앞서 문동은에게 가정 폭력 가해자인 남편을 죽여달라고 부탁한 바. 이들이 끝내 소원을 이룬 것인지, 두 사람이 함께하는 삶을 살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마지막으로 피투성이 얼굴을 한 채 경찰서 앞에 있는 박재준(박성훈 분)의 모습은 그가 위험에 처한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내는 한편, 통쾌함을 느끼게 한다.
'더글로리' 스틸컷./사진제공=넷플릭스
'더글로리' 스틸컷./사진제공=넷플릭스
김은숙 작가는 “파트1을 보셨다면 파트2는 안 보고는 못배길 것"이라며 “사이다, 마라 맛이 파트2에 집중되어있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안길호 감독 또한 “본격적으로 동은과 연진의 싸움이 시작되고 가해자들이 응징을 당하는 이야기가 다이나믹하게, 눈 뗄 수 없이 펼쳐질 것이다. 모든 떡밥이 회수될 것"이라고 해 기대감을 더했다.

'더 글로리'는 공개된지 20여일이 지났지만, 작품을 향한 관심과 화력은 여전히 뜨겁다. OTT 통합검색 및 콘텐츠 추천 플랫폼 키노라이츠가 발표한 콘텐츠 랭킹서 2주 연속 1위를 차지한 것. 전 세계 누적 시청 시간도 1억 시간을 거뜬히 돌파했고, 공개 2주 만에 넷플릭스 글로벌 TOP10 TV 쇼 비영어 부문 1위에 등극했다.

'더 글로리'를 향한 관심은 3월까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문제는 시청자들의 기대를 충족할 만한 파트2가 될 수 있을지가 관건. '더 글로리'가 모든 떡밥을 회수하고 복수를 완성해 사이다 엔딩을 선사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