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방송화면
사진=KBS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방송화면


소셜커머스 대표 김우리의 미담이 뒤늦게 알려졌다.

지난 1일 방송된 KBS 2TV 예능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에서는 경북 상주의 된장 거래처를 찾은 김우리와 직원들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김우리는 자신이 운영 중인 회사의 대표 아이템 중 하나인 '된장 관련 제품'을 만드는 사장님을 찾아갔다.

모습을 보인 사장님은 예상과 달리 젊었다. 사장님은 8평 남짓으로 첫 시작했던 가게 사업에 대해 회상했다.

젊은 나이. 열정 가득하게 가게를 시작했지만 오픈 두 달만에 코로나19가 터졌다고. 그 때문에 빚만 8000만 원을 지고 약 7개월만에 가게를 접어야 했다고 토로했다.

이후 김우리를 만나 조언과 도움을 받은 사장님은 받았다고. 특히 첫 컬래버레이션을 생각하며 "1만4500개를 준비했는데 3일 되기 전에 (물량이) 다 나갔다"면서 "너무 놀랐고 대단하다는 생각을 했다. 그때부터 믿음이 더 갔다. 대표님을 만나고 자신감이 붙었다"고 이야기했다.

또한 김우리는 사장님에게 "빚은 다 갚았는가"라고 물어봤다. 이에 사장님은 "다 갚았다"라고 대답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