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N'아바타싱어'캡처)
(사진=MBN'아바타싱어'캡처)


‘아바타싱어’ 열띤 무대를 선보인 아바타 주인공이 누구일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현장에서 실제 무대를 본 백지영, 황치열, 김호영 등 스타 팔로워들이 추측한 ‘가상 라인업’으로 이찬원, 장민호, 영탁, 다비치, YB(윤도현) 등 최정상급 가수들이 언급된 가운데, 과연 이들의 추리가 맞을지 이목이 쏠린다.

‘아바타싱어’를 통해 어디서도 보지 못한 퍼포먼스로 무대를 선보인 가수들의 정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수많은 경연 무대에 올랐던 황치열과 베테랑 백지영, 김호영 등 스타 팔로워들의 추리와 방송을 통해 무대를 본 시청자들의 추리가 어우러지며 다양한 의견들이 쏟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주 방송된 ‘아바타싱어’ 2회에서 3인조 매력돌 ‘남자친구’는 동방신기의 ‘Hug’를 뽕끼 가득한 트로트 버전으로 재탄생시켜 무대를 뒤집어 놓았다. 스타 팔로워 박미선은 ‘남자친구’의 정체로 이찬원, 장민호, 영탁을 꼽았다.

그런가 하면, 앳된 외모와 달리 깊은 내공을 보여준 ‘라임’에 대한 언급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스타 팔로워 황치열은 한 가수를 언급했고, 백지영은 “제가 아는 그분은 저런 행동을 잘 안 한다”며 상반된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이외에도 스타 팔로워들은 아바타싱어의 정체를 두고 다비치, EXID, YB(윤도현), 볼빨간사춘기 등 국내 최정상급 아티스트들을 언급하며 시청자들의 흥미를 더했다.

지난 2회 방송 후 카카오뮤직을 비롯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아바타싱어’의 음원도 공개되며 노래의 주인공을 찾는 추리 게임이 더욱 불타오르고 있다. 자신이 로그인한 아바타의 매력과 함께 자신의 끼와 가창력을 무한 발산한 가수들의 활약에 시청자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나는 하나도 모르겠는데”, “듣는 순간 딱 알겠다”, “누구인지 듣고 보니 맞는 것 같다”, “음원으로 들으니까 바로 알겠다” 등 다양한 반응을 쏟아지고 있다.

‘아바타싱어’ 제작진 측은 “다음 주 방송되는 3회부터 본격적인 서바이벌이 시작된다. 아바타의 매력과 가수들의 노래, 퍼포먼스에 더욱 몰입할 수 있도록 아바타 비주얼 업그레이드를 진행했다”라며 “디테일한 표정까지 구현한 아바타와 가수 사이의 높은 싱크로율로 더욱 생동감 있는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국내 최초 메타버스 뮤직 서바이벌 ‘아바타싱어’는 추석 연휴 후 오는 16일에 3회가 방송되며, 매주 금요일 밤 10시 20분 MBN에서 확인할 수 있다.


황은철 텐아시아 기자 edrt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