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조선 '개나리학당' 방송 화면
/사진=TV조선 '개나리학당' 방송 화면


'개나리학당' 붐과 정동원이 굿바이 인사를 전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TV조선 '개나리학당'에서는 마지막 수업에 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개나리들은 꿈꿔왔던 파자마 파티를 진행한다는 말에 환호를 터트리며 설렘과 기쁨을 드러냈다. 이어 "찬 바람 불 때 핫초코"로 인기를 권은성이 새 친구로 등장했다. 김유하는 "오늘 잘 지내보자"라며 환영의 인사를 건넸다.
/사진=TV조선 '개나리학당' 방송 화면
/사진=TV조선 '개나리학당' 방송 화면
붐은 "오늘은 수업이 아닌 파티니까 놀 거예요!"라고 외쳤다. 이와 함께 파자마 파티 특집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댄스 신고식에서는 권은성의 현란한 발재간에 이어 김유하가 제시의 'ZOOM'에 맞춰 깜찍한 댄스로 선보여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임지민과 류영채는 무대를 찢었고, 안율은 뻣뻣한 특유의 몸치 댄스로 웃음을 안겼다. 개나리들의 요청에 무대에 오른 정동원 선생님은 부끄러워하더니 '헤이 마마'에 맞춰 댄스를 선보였고, 붐 선생님은 브레이브걸스의 가오리 춤으로 개나리들을 대동단결시켰다. 특히 김유하는 '밤이면 밤마다'를 열창하며 파자마 파티의 열기를 고조시켰다.

입 모양만 보고 맞히는 스피드 퀴즈 '고요 속의 외침'에서는 첫 번째로 나선 김유하와 서지유가 난도 높은 단어들도 척척 맞혀나갔다. 하지만 서지유가 제시어 브라우니에서 헤맸다. 이에 김유하는 "니! 니!"라며 손가락으로 지칭해 폭소케 했다. 다음 등판한 안율과 임서원은 4문제를, 김다현과 김태연 역시 고난도 문제 왕밤빵까지 4문제를 맞혔다.

서우진은 평소 얌전했던 모습과는 달리 가슴을 치면서 왼손잡이를 외쳐댔다. 정동원이 계속 다른 답을 내놓자 답답해하다 끝내 소리를 쳐 현장을 초토화했다. 이후 드림팀 대결이 주어지자 서우진은 정동원과의 설움을 떨치려는 듯 김유하를 선택했고, 깨알 연기력으로 힌트를 주는 등 찰떡 호흡을 선보이기도.
/사진=TV조선 '개나리학당' 방송 화면
/사진=TV조선 '개나리학당' 방송 화면
다음으로 장갑을 낀 채 손바닥을 밀쳐 넘어뜨리면 승리하는 '곰발바닥 게임'이 펼쳐졌다. "우진이랑 할 줄 알았는데"라며 아쉬워하던 김유하는 임지민과 붙어 떨어졌고, 긴장감 넘쳤던 권은성과 서우진의 대결에서는 권은성이 승리했다. 안율과 서지유의 막상막하 경기에서는 서지유의 맹공격에 안율이 KO패 당했고, "잘 봐. 언니들 싸움이다"라는 김태연의 말과 동시에 시작된 김다현과 류영채 경기에서는 김다현이 한 방에 넘어져 허무하게 패했다.

파자마 파티에 어울리게 진행된 '방석 퀴즈'에서는 다양한 퀴즈와 엉뚱한 답변들이 나왔다. 그림을 보고 답을 맞히는 그림 난센스 퀴즈에 이어 보너스 문제로 어려운 발음의 문장을 정확히 읽어야 하는 문제가 출제됐고, 시범을 보인 정동원마저 발음이 제대로 되지 않아 박장대소케 했다. 스타카토처럼 한 글자씩 끊어 읽은 안율과 달리 임서원은 단숨에 정확한 발음을 완성해 박수받았다.

마지막으로 불 앞에서 허심탄회하게 서로의 고민을 해결해보는 '불멍 상담소'가 열렸다. 임지민과 안율이 "키가 더 크고 싶다"고 고민을 털어놨다. 이에 김다현은 "최대한 잠을 많이 자고 음식도 골고루 먹어라"라고 했고, 임서원은 자신이 하는 스트레칭에 대해 조언했다.

뒤이어 서우진은 "여자 친구는 꼭 한 명만 좋아해야 하냐"는 고민을 던진 후 여자 친구가 김유하를 포함해 4명이라고 밝혔다. 그러자 당황한 듯하던 김유하는 "우진이 마음이 가장 중요하다"라는 의견을 내놨다. 마지막으로 김태연, 류영채, 임서원의 '페스티벌'로 흥겨운 '파자마 파티'가 마무리됐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