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JTBC ‘톡파원 25시’
사진제공=JTBC ‘톡파원 25시’


‘톡파원 25시’가 칸 영화제를 낱낱이 파헤치며 시청자를 매료시켰다.

어제(27일) 방송된 JTBC ‘톡파원 25시’에서는 프랑스 ‘톡(Talk)’파원과 ‘톡파원 25시’ 애청자인 백은하 배우연구소 백은하 소장이 컬래버레이션 한 칸 영화제 특집이 펼쳐져 이목을 집중시켰다. 지금까지 볼 수 없었던 칸의 풍경과 취재 현장까지 확인할 수 있어 신선한 재미를 선사한 것.

먼저 칸 영화제 스페셜 ‘톡’파원 백은하 소장과 프랑스 ‘톡’파원은 영화제의 본고지 칸을 둘러봤다. 대표적인 영화 캐릭터들이 모두 모인 건물의 벽화가 흥미를 끈 가운데 칸에서 가장 비싼 광고판에 한국 영화 ‘헤어질 결심’과 ‘브로커’ 포스터가 나란히 자리를 차지하고 있어 놀라움을 안겼다.

또한 두 사람은 니스 근교로 여행을 떠나 프랑스 남부의 아름다운 풍경을 소개했다. 형형색색 건물의 아름다운 색감과 니스의 자랑 ‘영국인 산책로’, 중세시대로 시간 여행을 온 것 같은 에즈 빌리지까지 푸른 바다와 한적하고 평화로운 분위기가 어우러져 최고의 힐링 타임을 안겼다.

대망의 시사회 당일, 프랑스 ‘톡’파원은 ‘헤어질 결심’ 시사회에 참석해 뤼미에르 극장에서 영화를 관람했다. 영화가 끝난 후 관객들의 기립박수가 이어졌고 프랑스 ‘톡’파원은 높아진 한국 영화의 위상을 제대로 느꼈다. 그는 한국 영화에 감명 받은 관객들의 눈빛에 감동했다는 소감을 밝히기도 해 보는 이들까지 벅차게 했다. 백은하 소장 역시 ‘브로커’ 시사회에 참석해 현장의 뜨거운 분위기를 고스란히 전했다.

특히 폐막식 당일 기자들만 출입이 가능한 프레스 센터가 관심을 모았다. 배우 송강호의 남우주연상 수상, 박찬욱 감독의 감독상 수상에 기쁨의 환호성을 터뜨린 한국 기자석과 식이 끝난 후 프레스 센터를 찾은 두 사람의 생생한 인터뷰 현장이 즐거움을 배가시켰다. 영상이 끝난 후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MC들과 패널들은 칸 영화제의 다채로운 모습을 담아온 프랑스 ‘톡’파원과 백은하 소장에게 기립박수를 보내 훈훈함을 더했다.

다음으로 ‘톡파원 직구’ 코너에서는 세계 여행 중인 볼리비아 ‘톡’파원이 이번에는 에콰도르 ‘톡’파원으로 갈라파고스 투어에 나섰다. 산타크루스 섬 수산시장에는 부산물을 받아먹으려고 기다리는 펠리컨, 바다사자에 이어 카리스마 있는 비주얼과 달리 해초를 먹고 사는 바다이구아나를 쉽게 만날 수 있어 호기심을 자극했다. 더불어 다프네 섬에서 스노클링에 나선 에콰도르 ‘톡’파원은 바다거북, 열대어, 화이트팁 상어 등이 살고 있는 맑은 바다 속을 촬영하며 여행 욕구를 끌어올렸다.

한편, 칸영화제에 다녀온 백은하 소장은 칸영화제 기념품을 직구템으로 준비, 전현무의 소유욕이 봉인 해제돼 폭소를 자아냈다. 이찬원은 본인의 팬덤 색인 분홍색 마스크를 선택해 달달한 팬사랑을 드러냈으며 가장 많은 경쟁이 있었던 변색 머그컵은 가위 바위 보에서 이긴 줄리안에게 돌아갔다.

‘톡파원 25시’는 매주 월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