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YG엔터테인먼트
사진=YG엔터테인먼트


YG가 소속 아티스트와 팬 모두의 안전을 위해 '팬 에티켓 캠페인'을 시행한다.

YG엔터테인먼트는 18일 팬 공지를 통해 "당사 소속 아티스트들을 아끼고 응원해 주시는 팬 여러분께 감사드린다. 건전한 팬 문화 정착을 위해 '팬 에티켓' 캠페인을 시행하고자 하니 여러분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소속사는 "숙소, 연습실 등 아티스트의 사적 공간에 무단으로 방문하거나 침입하는 행위, 비공식 스케줄 장소에 방문하는 행위를 삼가 해 주시기 바란다. 아티스트의 개인정보, 미공지의 스케줄 정보 등을 유출하거나 대가를 받고 거래하는 행위는 불법"이라며 관련자에 대한 제보를 당부했다.

그러면서 "이동하는 아티스트의 차량을 쫓거나 과도한 신체 접촉 시도, 이동을 막는 행위는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 현장 스태프의 안내에 따라 협조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또 근거 없는 내용을 통한 악성 루머 양산, 욕설이나 성적 비하발언, 각종 악플을 게시하는 등의 행위에 대해서도 "지속적으로 악성 게시글을 모니터링하고 적극적으로 법적조치를 취하고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끝으로 YG 측은 "건전한 팬 문화 정착과 소속 아티스트의 인격과 권리, 명예 보호, 성장과 발전을 위해 더욱 세심하게 지원하는 등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여러분의 적극적인 협조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