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이혼' 아옳이 "상간녀와 스킨십 하던 서주원, 재산분할 당시 큰 금액 요구"


방송인 아옳이(김민영)가 서주원의 외도 사실을 폭로했다.

아옳이는 지난 1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이혼 사실을 전하며 원인은 서주원의 이성 문제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신혼 초부터 여자 문제들이 반복되고 있었다"며 "지난 1년을 되돌아보면 하루하루 새로운 충격에 그리고 분노 슬픔에 정신을 제대로 붙잡고 있기가 힘들 때가 많았다. 남편이 다른 여자를 만나는 걸 알게 된 일, 둘이 만나는 걸 끊임 없이 지켜봐야 하는 일, 그 둘의 사이를 '나 빼고 모두가 알고 있었구나' 하고 바보가 되는 순간들, 어디서부터 계획된 걸까 의심해야 하는 상황들이 있었다"고 했다.

이어 “(서주원이) 저에게 이혼하자고 하면서 말도 안 되는 큰 돈을 재산분할 해달라고 요구하기도 했다”고도 했다.

그는 과거 서주원이 자신을 겨냥한 듯한 글을 SNS에 올린 일도 거론했다. 서주원은 지난해 인스타그램에 “이젠 내가 널 상대로 싸워야 하네. 마지막까지 인정은 할 줄 알았는데” “교묘하게 회피만 하고, 예전부터 내가 말했지. 법은 증거 싸움이라고. 흔적을 남기지 말라고. 이제라도 남기지 마. 이미 많으니까”고 적은 바 있다.

아옳이는 “난 결혼생활 동안 한 점 부끄러움 없이 살았는데 (서주원은) 도리어 내가 바람을 폈다고 추측하게 만드는 저격글을 올렸다”며 “그로 인해 ‘불륜녀’라고 낙인 찍히고 손가락질당하는 억울한 상황까지 하루하루 쉽지 않았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돌싱이 됐다. 상상도 해 본 적 없는데 저를 따라다닐 이혼녀라는 수식어가 인생에 걸림돌이라고 생각해서 두렵기도 하고 용기가 쉽게 나지 않았다. 지난 1년 동안 폭풍 같은 시간을 헤쳐나가 보니 인생의 디딤돌이었던 것 같다. 정성스럽게 제 인생 잘 가꾸려고 한다"라고 덧붙였다.

아옳이는 게임채널 OGN ‘하스스톤 아옳옳옳’ 시즌1·2와 SBS TV ‘게임쇼 유희낙락’ 등에서 활약했다. 현재 구독자 66만명을 보유한 유튜브 채널 ‘아옳이’를 운영하고 있다. 서주원은 L&K 모터스 레이싱 선수로 2017년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1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