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RM /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BTS RM /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RM이 최근에 찾은 화엄사에 불쾌한 마음을 에둘러 표현했다.

RM은 5일 "좋은 시간 감사했지만, 기사까지 내실 줄이야"라며 "다음엔 다른 절로 조용하게 다녀오겠습니다"라고 적었다.

최근 RM이 지난해 12월29일 1박2일 일정으로 화엄사를 찾았다는 기사가 전해졌는데, 그 중 일부는 화엄사 측의 홍보가 있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RM은 화엄사 측이 자신과 찍은 사진, 친필 사인 등과 함께 나눴던 이야기 등을 언론에 공개한 것에 대한 불편한 마음 표현한 것으로 풀이된다.
/사진 = RM
/사진 = RM
화엄사에 따르면 음악 프로듀서 강산과 함께 화엄사를 찾은 RM은 "군 면제를 받지 못해 서운한가?"라는 덕문 스님의 질문에 "당연히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의무를 다하고 싶다. 그래야 권리를 이야기할 수 있다. 어른이 되는 시간으로 생각하겠다"고 답했다.

덕문 스님은 "80 평생 중 1년 반이란 시간은 허비가 아니라 잠시 자신을 되돌아보는 귀한 시간이 될 것이다. 나이가 들어 머리가 하얘져도 멋진 음악을 하는 BTS RM이 됐으면 좋겠다"고 덕담했다. 이어 "BTS가 세계인들에게 사랑받은 만큼 적극적으로 보시를 하고 음악과 영상을 통해 자비와 사랑의 메시지를 전하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RM은 지난해 12월2일 첫 솔로앨범 '인디고'를 발표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