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사진=텐아시아 DB
아이유 /사진=텐아시아 DB


가수 겸 배우 아이유(이지은)가 연말을 맞아 각각의 소외 계층에 기부했다.

30일 소속사 EDAM엔터테인먼트는 "아이유가 연말을 맞이해 희귀질환 아동 지원 단체 여울돌, 한국아동복지협회, 사단법인 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 밥상공동체 연탄 은행 등 소외 계층에게 총 2억 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아이유는 소속사를 통해 "많은 분께 받은 사랑과 응원 덕분에 그 어느 때보다 행복하고 소중한 한 해를 보낸 만큼 그 사랑을 함께 나누고 싶었다"며 "연말연시를 앞두고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웃들이 소외되지 않고 모두 행복한 연말을 보낼 수 있기를 바란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번 아이유의 기부금은 희귀질환을 앓고 있는 아동·청소년에게 생활 및 간병 환경 개선비, 보호아동청소년의 양육〮교육 및 자립을 위한 지원에 사용된다. 그뿐만 아니라, 우유를 통해 지역 내 홀로 계신 어르신들의 안부를 묻는 사회 공헌 활동과 난방 취약층을 위해 연탄 나눔 및 난방용품 지원 등에 쓰일 예정이다.

아이유는 데뷔 이후 팬클럽 이름인 유애나를 합친 아이유애나의 이름으로 경제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웃을 위해 꾸준한 선행을 실천해왔다. 특히 자신의 생일과 데뷔일 등 특별한 기념일 뿐만 아니라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곳에 적시적기에 맞는 기부로 선한 영향력을 펼치기도.

아이유는 최근 제27회 춘사국제영화제와 제42회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에 이어 제42회 황금촬영상영화제 신인여우상까지 신인상 3관왕을 달성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