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물랑루즈!' 사틴 역 아이비 인터뷰
아이비 /사진제공 CJ ENM
아이비 /사진제공 CJ ENM


뮤지컬 배우 아이비가 뮤지컬 '물랑루즈!'에 임하는 소감을 밝혔다.

아이비는 5일 오후 서울 강남구 한 카페서 개막을 앞둔 뮤지컬 '물랑루즈!'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물랑루즈!'는 1890년대 프랑스 파리에 있는 클럽 물랑루즈 최고의 스타 사틴과 젊은 작곡가 크리스티안의 사랑 이야기를 담은 매시업 뮤지컬.

'물랑루즈!'는 오펜바흐부터 레이디 가가까지 3개의 대륙에 걸쳐 160년이 넘는 기간 동안 사랑받아온 70여 곡의 음악이 담겼다. 원작 영화 '물랑루즈'의 명곡들뿐만 아니라 마돈나, 시아, 비욘세, 아델, 리한나 등 세계적인 히트 팝을 매시업 했다.

특히 '물랑루즈!'는 오리지널 창작진 및 제작진이 직접 참여하여 한국 상황에 맞춰 제작되는 퍼스트 클래스 레플리카 공연으로 무대 세트, 소품, 의상, 가발 등은 오리지널 프로덕션 퀄리티를 그대로 구현하기 위해 국내는 물론 미국, 호주, 영국, 독일, 프랑스에서 동시 제작 중이다. 이에 한국 프로덕션 사상 가장 많은 제작비가 들어간 작품이 될 전망.

아이비는 극 중 사틴 역을 맡는다. 사틴은 그 누구도 가질 수 없는 꿈이자 클럽 물랑루즈를 대표하는 최고의 스타다.

'물랑루즈!'는 지난해 11월 오디션 공고가 난 뒤 약 1년 만에 캐스팅 라인업을 발표했다. 첫 연습은 지난 10월 17일에 시작했다고.
아이비 "소문 많았던 '물랑루즈!', 용기 내 오디션…기적으로 이 자리에"[인터뷰③]
이날 아이비는 "오히려 아시아 초연이라 부담이 없다. 이런 이야기를 하면 건방진가. 이게 워낙 큰 작품이지 않나"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개막까지 2주구나. 저희가 어제 처음으로 1막 처음부터 끝까지 런스루를 캐스트별로 돌아봤다. 내가 이 작품에 일원이 됐다는 사실만으로도 자부심이 느껴질 만한 최고의 작품을 만났구나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너무나 훌륭한 작품"이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아이비는 "사실 테크 리허설 중이라서 기술적인 문제가 생겨서 약간 끊어 갔음에도 불구하고 밀려오는 감동을 주체할 수 없을 정도로 뿌듯하고 참 재밌게 리허설하고 있다. 빨리 이 감동을 관객과 나누고 싶다. 육체적으로 아주 힘든 작품임에도 불구하고 빨리 오픈했으면 좋겠다. 관객도 어떻게 생각하는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아이비는 "'물랑루즈'는 모르는 분이 없을 정도로 유명한 영화다. 특히나 이쪽 일을 하고 계시는 분들한테는 많은 분이 인생작이라고 꼽을 정도로 비주얼적으로나 영감을 많이 주는 작품이다. 저는 개인적으로 바즈 루어만 감독의 색채, 연출법을 좋아한다. 스무살 때 '물랑루즈'를 영화관에서 본 충격을 잊지 못한다. 유머러스하면서도 섹시하고 독특한 연출법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여러 번 영화관에서 봤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런 뮤지컬 영화가 실제로 극장에 왜 안 올라오는지 의문을 가졌다. 시간이 많이 흐르고 나서 만들어진다는 게 신기했다. 한국에 '물랑루즈!'가 오게 된다는 소식을 접했다. 뮤지컬계가 작다면 작지 않나. 저희 나름대로 퍼지는 소문들이 있다. '이미 누가 내정돼 있다'는 소문이 있었다. 그래서 저는 '나 안 되겠지'라고 했다. 매니저랑 오디션에 넣어야 하나 말아야 하나 고민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아이비는 "한번 해보자며 용기를 냈다. 그래서 오디션을 지원했다. 1차 오디션을 봤는데, 2차 오디션 당시에 고민했다. 보나 마나 떨어질 텐데 고민하다가 용기 내서 갔는데, 지금 제가 이 자리에 와 있다. 이건 제 힘이 아니라 행운이 온 거 같다. 기적이라고밖에 할 수 없을 것 같다. 즐겨야 할 거 같다. 그런데 사실 무섭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한편 '물랑루즈!'는 오는 20일 블루스퀘어 신한카드 홀에서 개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