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예진 현빈 / 텐아시아DB
손예진 현빈 / 텐아시아DB


≪우빈의 연중일기≫
우빈 텐아시아 기자가 연예계의 기록을 다시 씁니다. 화제가 되는 이슈를 분석해 어제의 이야기를 오늘의 기록으로 남깁니다.

스타들의 2세는 늘 주목받는다. 부모의 외모와 스타성을 그대로 물려받았는지, 이들의 진로는 어떤지 성장과정에 자연스럽게 관심이 쏠린다.

'세기의 부부'라 불리는 손예진, 현빈 부부가 득남하면서 갓 태어난 아기가 글로벌 팬들의 관심을 독차지 하게 됐다. 외모, 재력, 커리어 뭐 하나 부족함 없는 '손예진♥현빈 2세'에게 벌써부터 기대가 모아진다.

손예진은 지난 27일 오후 아들을 출산했다. 소속사는 손예진과 아기 모두 건강하다고 전했다. 손예진과 현빈은 3월 결혼한 지 8개월 만에 부모가 됐다. 연애와 결혼, 임신과 출산까지 '다이렉트'로 순식간이다.
8개월 만에 부모된 손예진♥현빈, 아들은 외모·재력 다 갖췄네 [TEN스타필드]
2018년 영화 '협상'에서 인연을 맺은 두 사람은 네 차례 열애설에 휘말렸으나 그때마다 부인했다.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서 다시 만난 뒤 열애를 인정하며 공개 커플이 됐고, 1년 만에 결혼을 발표했다.

톱스타와 톱스타의 결혼은 연예계에서도 잘 없는 일이기에 올해 최고의 업계 이슈 중 하나였다. 결혼 발표 전부터 손예진, 현빈이 연애 중이고 결혼을 약속함과 동시에 추억을 남기기 위해 로맨스 드라마에 동반 출연한 게 아니냐는 이야기들이 떠돌긴 했다. 인정하지 않았으니 '설'에 그쳤을 뿐.

애매하게 떠있던 퍼즐은 두 사람이 직접 인정하고 발표하면서 딱 맞게 됐다. 현빈은 "결혼이라는 중요한 결정을 하고, 인생의 2막에 조심스레 발을 디뎌 보려 한다"며 "항상 저를 웃게 해주는 그녀와 약속했다"고 넘치는 사랑을 드러냈다.
8개월 만에 부모된 손예진♥현빈, 아들은 외모·재력 다 갖췄네 [TEN스타필드]
손예진 역시 "제 남은 인생을 함께할 사람이 생겼다. 여러분이 생각하는 그사람이 맞다"면서 "함께있는 것만으로도 참 따뜻하고 든든한 사람"이라며 신뢰를 보여줬다.

결혼 전 '시그널'만 많았던 것처럼 손예진 현빈 부부의 2세에도 '시그널'이 등장했다. 발단은 손예진이 개인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 결혼 2개월 차였던 손예진은 일상 사진을 공개했는데, 원피스의 배 부분이 '볼록하다'며 임신 추측이 이어졌다.
8개월 만에 부모된 손예진♥현빈, 아들은 외모·재력 다 갖췄네 [TEN스타필드]
'배가 나온 손예진'의 사진이 임신으로 굳어지자 손예진의 소속사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못을 박았다. 임신과 출산 등 가족계획은 한 가정에서도 내밀한 부분. 하지만 연예인은 대중 앞에 선다는 이유로 과한 관심과 참견을 받곤 했다. 손예진과 현빈 역시 이러한 부분을 우려했을 터다.

'임신설'이 조용해질 무렵 손예진은 "저희에게 새 생명이 찾아왔다"고 직접 밝혔다. 결혼 3개월 만에 발표한 임신 소식. 추측이 아니라 당사자의 입에서 나온 공식에 많은 축하가 쏟아졌다. 손예진은 "너무 감사한 일이지만 그만큼 조심스러워서 아직 주위 분들께도 말씀을 못 드렸다"고 털어놨다.

지난 9월 현빈은 "손예진의 임신이) 큰 축복이기 때문에 좋은 마음으로 기다리고 있다"고 고백했다. 현빈뿐만 아니라 '사랑의 불시착' 드라마 팬들도, 현빈과 손예진의 팬들도 두 사람의 2세를 궁금해하는 이들도 아기의 탄생을 기다렸다.
8개월 만에 부모된 손예진♥현빈, 아들은 외모·재력 다 갖췄네 [TEN스타필드]
8개월 만에 부모된 손예진♥현빈, 아들은 외모·재력 다 갖췄네 [TEN스타필드]
'엄마가 손예진, 아빠가 현빈'이라며 아기가 부럽다는 우스갯소리도 흔하다. 떡잎부터 비주얼 스타였던 손예진과 현빈의 어릴 적 모습으로 아기의 얼굴을 기대하고 있는 팬도 많다. 여러 방송에서 공개된 현빈과 손예진의 어린 시절 사진만으로 스타 2세 중 외모 최고일 거란 기대도 당연해졌다.

예능에 출연하며 자연스럽게 자녀들을 공개하는 연예인도 있지만, 대부분의 톱스타는 자녀들을 위해 공개를 하지 않는다. 특히나 현빈과 손예진은 연애와 결혼, 임신 모두 과한 관심을 받았기에 더 조심할 것으로 보인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