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늘, 한가인, 최정윤, 박진희 / 각 소속사 제공
김하늘, 한가인, 최정윤, 박진희 / 각 소속사 제공


엄마의 삶에 집중하기 위해 연기를 잠시 내려놓았던 배우들이 예능으로 복귀에 기지개를 켠다. 화려한 일상을 보내던 여배우들이 육아라는 신비의 세계를 경험한 뒤 다채로워진 에피소드로 돌아온 것.

공감을 쉽게 얻을 수 있는 이야기가 쌓인 이들은 예능에서 입담을 드러내며 워킹맘과 엄마들의 지지를 얻고 있다. 찬란했던 과거와는 조금 멀어졌지만 대중과는 한층 더 가까워졌다.

김하늘은 지난 27일 방송된 tvN '바퀴 달린 집4' 게스트로 출연했다. 작품으로 만나긴 했으나 예능에서 자연스러운 모습을 보여준 건 오랜만. 김하늘은 결혼하고 처음 나온 혼자 여행이라며 들뜬 모습을 보였다.

2016년 1살 연하의 사업가와 결혼한 김하늘은 2018년에는 딸을 출산했다. 출산하고도 긴 공백 없이 연기 활동을 해왔던 터라 김하늘이 엄마라는 사실은 어색했다.
여배우 삶 놓은 김하늘·한가인·최정윤·박진희, '오히려 좋아' [TEN피플]
노래를 감상하던 김하늘은 "평상시에 아기들 노래만 듣는다. 이런 노래 들을 시간이 아예 없다. 여유가 없다"고 털어놨다. 또한 "책 읽는 것도 좋아하는데 몇 년 동안 읽어본 적 없다. 읽어도 육아, 아이 관련된 것이었다. 나를 위한 게 없었던 것 같다"고 하소연했다.

철저한 관리로 미혼과 다름 없는 비주얼이지만, 직접 육아를 언급한 건 처음. 김하늘이 엄마라는 사실이 확 다가온 순간이었다.
여배우 삶 놓은 김하늘·한가인·최정윤·박진희, '오히려 좋아' [TEN피플]
2016년과 2019년 출산하고 육아에 집중해왔던 한가인도 예능에 나온 순간 '엄마'가 강조됐다. 엄마가 된 순간 '김현주(한가인 본명)'로 살았던 적이 없다고 고백해 전국 엄마들의 공감을 얻었다.

특히 한가인은 '써클하우스'에서 "36개월까지는 오롯이 내 손으로 키우는 게 원칙"이라며 "아이들이 안정될수록 저는 불안정해지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불안장애가 와서 상담을 받은 적도 있다. 웃음과 장난이 많은 성격이었는데 언젠가부터 말수도 줄었다"고 고백해 응원을 받았다.
여배우 삶 놓은 김하늘·한가인·최정윤·박진희, '오히려 좋아' [TEN피플]
최정윤과 박진희도 여러 예능에서 굳센 엄마와 육아에 대한 현실 고민으로 많은 관심을 받았다. 최정윤은 "일곱 살 딸이 말을 안 들어서 육아 고비가 왔다"고 고백했다. 이에 박진희는 "옆집 아이 키우듯 내 아이를 키워야 한다, 아이에게 무엇을 덜 해줄지 생각하라"고 조언해 고개를 끄덕이게 했다.

무엇보다 최정윤은 결혼 생활을 정리하고 홀로 딸을 키우고 있는 바. 그는"배우라는 직업이 일정한 수익이 있는 게 아니다 보니 아이를 키우면서 불안했다"며 "배우를 안 할 때 할 수 있는 일을 고민하다 2년 전부터 공인중개사 자격증에 도전하게 됐다"는 근황을 밝혀 격려를 받았다.

여배우들은 화려한 연예인의 삶보다 엄마의 삶에 초점을 맞추면서 대중과 친근해졌다. 아름답게 꾸며진 작품 속 모습보다 편해보이기 때문. 폭넓어진 공감대를 형성한 배우들이 예능에서 더 많은 활약을 펼치길 기대한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