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할리 베일리 인스타그램
/사진=할리 베일리 인스타그램


'흑인 인어공주' 할리 베일리가 디즈니 '인어공주' 실사화 포스터를 공개하며 에리얼을 연기한 소감을 밝혔다.

최근 할리 베일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디즈니의 '인어공주' 실사화 영화에서 내가 꿈에 그리던 인어공주를 연기하게 돼 얼마나 영광스러운지 말로 표현할 수 없다"고 적었다.

할리 베일리는 "2023년 5월 26일 극장에서 나와 함께 바다 밑으로 가자"고 했다. 이와 함께 '인어공주' 실사화 포스터를 공개해 시선을 끈다.

'인어공주'는 1989년에 선보인 동명 애니메이션을 원작으로 한다. 실사화되는 '인어공주'는 영화 '메리 포핀스 리턴즈', '숲속으로', '캐리비안의 해적: 낯선 조류' 등을 연출한 롭 마샬 감독이 메가폰을 잡는다.

앞서 2019년 월트디즈니컴퍼니 측은 "할리 베일리가 실사회 되는 영화 '인어공주'에 캐스팅됐다"고 밝혔다. 롭 마샬은 성명서를 통해 "할리 베일리는 '인어공주'의 상징적인 역할을 수행하는데 필요한 자질을 갖췄다"고 했다.

이 소식이 알려지자 일부 네티즌들은 SNS에 '#NotMyAliel'이라는 태그를 사용하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흑인인 할리 베일리가 백인에 빨간 머리인 원작 속 에리얼과 다르다며 캐스팅을 반대하는 의견을 쏟아내기도 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