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 이완, 스토리제이컴퍼니와 재계약


배우 이완이 현 소속사와 인연을 이어간다.

6일 소속사 스토리제이컴퍼니는 "이완과 재계약을 체결했다. 끈끈한 의리를 보여준 이완에게 감사하다. 앞으로 더 활발한 활동을 위해 끊임없이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완은 2004년 SBS ‘천국의 계단’으로 데뷔했다. 이어 SBS ‘태양을 삼켜라’, SBS ‘우리 갑순이’, 영화 ‘영화의 거리’, 영화 ‘피는 물보다 진하다’ 등 다수의 작품으로 훈훈한 로맨스는 물론 강렬한 액션까지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며 활약을 펼쳐왔다.

또한 그는 드라마와 영화 작품 외에도 축구, 골프 등 스포츠 예능을 통해 친근하고 에너제틱한 모습을 선보이며 색다른 매력을 뽐내기도. 이렇듯 다방면에서 존재감을 드러낸 이완이 스토리제이컴퍼니와 인연을 이어가며 앞으로 어떤 모습으로 대중들을 찾아올지 기대가 모인다.

한편 스토리제이컴퍼니에는 권수현, 김다솜, 김서경, 김성철, 김정현, 김태희, 박성현, 배유람, 서인국, 오연서, 왕지혜, 이시언, 주민경, 태원석, 한다미, 허준호, 홍완표가 소속되어 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