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도현 / 사진=미래소년 공식 SNS
유도현 / 사진=미래소년 공식 SNS


그룹 미래소년 멤버 유도현이 걸그룹을 희화화했다는 논란이 일자 사과했다.

6일 유도현은 미래 소년 공식 SNS를 통해 직접 작성한 사과문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과문에서 유도현은 “먼저 빌리 분들에게 깊이 사과의 말씀 올린다”라고 운을 띄웠다.

이어 “영상을 보고 불쾌함을 느끼셨을 많은 분에게도 죄송하다. 빌리 분들에게는 저희 매니지먼트를 통해 제 사과를 전달했고 저도 직접 사과를 드릴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그는 “제 경솔한 행동으로 많은 분의 심려를 끼치게 되어 죄송하고, 앞으로 더 주의하고 신중하게 모든 일에 임하겠다”며 “아직 부족함이 많은 제게 해주신 비판 달게 받겠다. 다시 한번 죄송하다”고 전했다.

한편, 유도현은 지난 4일 브이 라이브를 진행했다. 이날 유도현은 걸그룹 빌리의 ‘긴가민가요’ 안무를 따라 하던 도중 표정을 과장되게 표현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