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최준희 인스타그램
사진=최준희 인스타그램


故최진실 딸 최준희가 일상을 공유했다. 이와 함께 부모님이 보고 싶을 때엔 어떻게 하는지에 대해 언급했다.

최준희는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최준희는 브랜드 C사의 목걸이를 착용하고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최준희만의 아우라가 돋보인다.

또한 최준희는 지난 23일 인스타그램 스토리 '무엇이든 물어보세요'를 통해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 네티즌은 '부모님 보고 싶을 때 어떻게 그리움을 해소하는지 궁금해요'라고 질문했다. 이에 최준희는 "술 먹고 울거나 글을 써요 :-)"라고 답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엄마를 닮았단 말 들으면 어때요? 당대 최고 미인 여배우셨는데"라고 질문했다. 최준희는 "그때 그 시절 사람이 아니라 실감은 잘 안나지만 어휴 영광이죠 ^.^"라고 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